“남의 피를 봐야 해…한 번에 다 잃는다” 강형욱 논란 예측했다 반응 쏟아진 2년 전 사주풀이

256

Instagram 'hunter.kang'

최근 강형욱이 운영 중인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 가스라이팅과 갑질 등을 폭로하며 관련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강형욱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어 대중이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년 전 올라온 강형욱의 사주 풀이 영상이 재조명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2022년 9월 유튜브 채널 ‘의정부 한울도령’에 올라온 영상에서 해당 무속인은 강형욱의 생년월일만 들은 채 블라인드 사주 풀이를 시작했다.

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 Dog Trainer Kang'

그는 ‘특이한 사주’라고 거듭 강조하며 말문을 열었다.

무속인은 “어렸을 때부터 큰 역마살이 도는 운기다. 외국에 가야만 잘 풀린다. 결혼도 우리나라에서 보다 해외에 터를 잡고 살아야 좋은 사주다”며 “외국에서 쌓아온 능력을 30대 중반부터 한국에 돌아와 써 먹게 된다. 장군의 공덕이 있어 큰 명예수를 가지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의 피를 봐야 하는 살인 백호살과 공적인 일을 진행하고 남들을 돕는데 뛰어난 활인업이 동시에 있다”고 덧붙였다.

단 관재수가 잘못 얽히게 되는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다.

YouTube '의정부 한울도령'

무속인은 “이 사주는 명예로 먹고 사는데 관재수가 잘못 끼게 되면 그동안 쌓아왔던 것을 한 번에 잃어버릴 수 있다. 법적인 조치나 문서를 작성할때 위약금으로 어려움이 생긴다”며 “재단이라든지 단체를 만들게 되면 사적인 목표로 만들면 큰 풍파가 온다. 공적으로 만들어 사람들에게 되돌려 줄 때 좋은 명예수로 작용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을 떠나 보내는 일이 생긴다. 어려운 일사가 많이 생긴다. 대외적으로는 티를 안 내려고 큰 상심이 올 것이다”고 말했다.

이후 강형욱이라는 사실을 알게된 무속인은 “실제로는 순하게 생기셨는데 사주로는 도깨비 같은 사람이다. 굉장히 뾰족하다. 자기가 꾹꾹 누르고 잘 다스리고 사는 것 같다”고 했다.

KBS2 '개는 훌륭하다' 

그러면서 “가지고 있는 기운 자체는 다루기 힘든 큰 칼 같다. 장비가 들고 있는 큰 칼 처럼. 한 끗 차이로 천사가 될 수도 있고 악마가 될 수도 있는 사람이다”고 평가했다.

방송활동을 잘 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는 “공익적으로 활동해야 하는 사람이라 마흔살로 넘어갈수록 줄어든다”고 예측해 놀라움을 안겼다. 강형욱은 1985년생으로, 세는 나이로 40살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