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제작비 모자라서 10억 플렉스한 배우

58

2016년 영화 ‘덕혜옹주’에서 고종황제와 대한제국의 사랑을 받았으나 비운의 마지막 황녀가 되는 주인공 이덕혜를 연기한 손예진.

해당 작은 관객수 500만 명을 넘기며 흥행에도 성공했고, 손예진은 대종상과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여우주연상과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안았는데, 사실 제작 과정에서 큰 난항을 겪어야만 했다.

워낙 스케일이 커 많은 돈이 들어가야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비용문제로 해당 규모가 줄어들게 된 것. 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손예진은 ‘원래 계획했던 대로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자신의 출연료 2배에 달하는 10억 원이라는 큰 돈을 쾌척한다.

뿐만 아니라 평소 자신의 출연작을 보며 울어본 적이 없었지만 ‘덕혜옹주’를 보면서는 눈물을 유난히 많이 흘렸다는 걸 보면 손예진에게 ‘덕혜옹주’는 그 어떤 작품보다 더 뜻깊고 의미있는 작품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후 ‘지금 만나러 갑니다’, ‘협상’ 두 편의 영화에 이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사랑의 불시착’, ‘서른, 아홉’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쉼업이 활동을 이어 온 손예진. 2022년 ‘협상’과 ‘사랑의 불시착’ 두 편을 함께한 현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결혼과 출산 후 데뷔 이래 가장 긴 휴식기를 가져온 손예진이 지난 4월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바로 이병헌과 함께 박찬욱 감독의 신작 ‘도끼’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는 것.

알려진 바에 의하면 ‘도끼’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중산층 남성이 재취업에 실패하며 잠재적 경쟁자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살해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라고.

해당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만 해도 이병헌과 손예진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는데, 이번 달 초 오는 8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며 출연을 확실시하고 있는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