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훈련병, 군기훈련 받던 중 ‘순직’

92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훈련병 1명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 순직했다고 육군이 밝혔다. 

26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 한 부대 신병훈련소에서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졌다. 

이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악화됐다. 

그러던 중 25일 급격히 더 상태가 악화됐고, 세상을 떠났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군기훈련은 육체적 단련이 아닌 정신적인 단련을 하는 훈련을 일컫는다. 

정신적인 주의력, 명령 수행 및 사기증진을 위한 훈련의 일종이다. 제식훈련, 거수경례 등이 이에 해당하며 ‘얼차려’ 등도 군기훈련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한편 대한민국의 소중한 청년이 신병훈련소에서 훈련을 받던 중 사망한 사례는 최근 또 있었다. 

지난 21일 세종시 금남면에 자리한 육군 32사단 훈련 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이 사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