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집 불나자 ‘이웃 할머니’ 구하려고 방범창 뜯고 들어가 구조한 20대 청년

18

최용제씨가 할머니를 구조하기 위해 뜯어낸 방범창 / 경주 소방서

경주의 한 복도식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할머니가 탈출을 하지 못하고 있자, 윗집에 살던 청년이 방범창을 뜯으며 할머니를 구조했다.

지난 27일 노컷뉴스는 지난 26일 오후 10시 49분께 경북 경주시 강동면 유금리의 한 복도식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재는 가스레인지에 올려놓은 음식물이 타면서 발생했고, 검은 연기가 가득 차오르는 실내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할머니는 현관문을 연신 두드리기만 했다.

최용제(28)씨 / 경주 소방서

할머니가 두드리는 문소리를 들은 4층에 거주하고 있던 28세 최용제씨는 무언가 타는 냄새와 검은 연기에 이상함을 느끼고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3층에 도착한 최용제씨는 화재 현장에서 할머니가 문을 열고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복도에 설치된 방범창을 있는 힘껏 뜯어내기 시작했다.

방범창을 뜯고 유리를 깨뜨려 실내로 진입한 최용제씨는 곧바로 할머니를 구조해 아파트 밖으로 탈출했다.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를 흡입한 할머니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안정을 취한 후 무사 귀가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음식물이 타면서 발생했던 화재도 다행히 주변으로 확산되지 않아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어떠한 망설임도 없이 이웃을 구하기 위해 온 힘을 쏟은 최용제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머쓱해했다.

조유현 경주소방서장은 “화재 현장에서 이웃 주민을 위해 용기를 낸 최씨에게 감사드리며 소방관들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