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밴드 1위의 리더가 아쉬움의 눈물 흘린 이유는…

57

‘선재 업고 튀어’ 엔플라잉 제이던, 아쉬움 뚝뚝

“안 끝나길 바랐는데 마지막화가 이렇게 빨리 오네요.”

엔플라잉 리더 제이던(이승협)이 드라마 종방에 대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승협은 29일 자신의 SNS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한 종방 소감에서 스태프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인혁이가 큰 사랑을 받은 거 같아서 더 아쉽게 느껴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승협은 28일 막을 내린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선재(변우석)의 절친이자 이클립스 리더 백인혁 역으로 출연했다. 실제 엔플라잉 멤버기도 한 이승협에게 백인혁은 안성맞춤 캐릭터로, 절친의 사랑을 이어주기 위해 큐피드 역할을 자처하며 마지막까지 극에 활력을 선사했다.

이승협은 “‘선재 업고 튀어’로 많은 분들이 알아주신 것 같아서 앞으로 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다”며 “엔플라잉 활동을 하며 엔플라잉의 리더로서 또 배우로서 항상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이후 행보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다.

‘선재 업고 튀어’는 현재에서 비극적으로 세상을 등진 인기스타 류선재를 살리기 위해 과거로 가 고군분투하는 열성팬 임솔(김혜윤)의 이야기를 그렸다. 스타와 팬의 이야기 이면에 풋풋하면서 애틋한 로맨스를 그리며 안방극장의 큰 사랑을 받았다.

‘선재 업고 튀어’ 단체 사진. 사진출처=이승협 SNS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