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이경규가 생각하는 조세호 결혼식 ‘적정 축의금’ 화제

23

이경규가 생각하는 조세호 결혼식 적정 축의금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후배 개그맨 남희석과의 대화 과정에서 나온 말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경규 / 뉴스1

이경규와 남희석이 후배 개그맨 조세호 결혼식 축의금을 고민했다.

지난 29일 이경규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희석아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괜찮아!라는 말이 큰 힘이 됐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남희석은 조세호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이경규와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조세호 결혼식 축의금 얘기가 나왔다.

이경규는 남희석에게 조세호 결혼식 때 축의금을 얼마나 낼지 물었다.

남희석은 “진짜 친해야 30만 원”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네가 정해야 내가 결정한다. 내가 너보다 선배니까 더 내야 한다”고 말했다. 즉 이경규는 무조건 후배인 남희석보단 결혼식 축의금을 많이 내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경규는 그러면서 “네가 20만 원을 내면 내가 30만 원을 낼 수 있다. 아니면 네가 10만 원을 내면 내가 20만 원을 내겠다. 나도 좀 살자”라며 협상에 들어갔다.

이런 이경규 반응에 남희석은 “동생인데 10만 원을 어떻게 내냐”라며 당황했다.

이경규는 “너무 적게 내도 그렇고 많이 내면 그것도 또 예의가 아니다. 상대방한테 부담을 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남희석은 “확 100만 원 해버릴까?”라며 도발했다. 그러자 발끈한 이경규는 “그런 짓 하지 마라. 너희가 그런 짓을 하니까 내가 욕을 먹는 것”이라며 분노해 웃음을 선사했다.

조세호는 오는 10월 20일 결혼식을 올린다.

조세호는 지난달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 현장에서 자신의 결혼 예정 날짜를 발표했다.

당시 조세호는 “날이 잡혔다. 10월 20일이다. 태어나서 처음 결혼하는 거라 정말 많이 떨리고 잘 준비하고 싶다”라며 결혼을 앞둔 소감을 말했다.

조세호는 비연예인인 연인과 결혼을 전제로 1년가량 교제해 왔다고 지난 1월 밝혔다.

1982년생인 조세호는 2001년 SBS 공채 6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