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70%는 화장품과 향수, 장난감 등으로 알고 있는 ‘이 제품’의 놀라운 정체

26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위 이미지 속 제품들은 어떤 용도로 쓰일까요?”

예쁜 디자인과 화려한 색상, 귀여운 만화 캐릭터가 그려진 제품들. 화장품이나 향수, 장난감으로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위 이미지 속 제품들은 모두 ‘일회용 액상 담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 금연의 날(5월 31일)을 맞아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조사회사 마크로밀엠브레인을 통해 전국 5개 광역시 만 20세에서 59세 사이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일회용 액상 담배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70%가 일회용 액상 담배를 음료수, 화장품, 향수, 장난감 등으로 오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응답자의 약 60%가 담배처럼 보이지 않는 디자인과 색상을 꼽았으며 패키지에 그려져 있는 귀여운 만화 캐릭터 때문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특히, 자녀를 두고 있는 부모 응답자의 10명 중 8명(76.4%)이 일회용 액상 담배를 담배가 아닌 다른 제품으로 오인지하고 있었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대표 김태민 변호사는 “일회용 액상 담배는 세련되고 매력적인 디자인과 색상으로 담배처럼 안 보이는 점, 과일 맛이나 향이 가미되어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점, 기기와 액상이 일체형으로 돼 있어 액상을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점,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점 등으로 인해 청소년 유인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인 응답자의 약 30% 정도만이 일회용 액상 담배를 담배로 인지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우리 청소년들이 과연 액상 담배로부터 제대로 된 보호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응답자의 절반 이상(55.6%)이 일회용 액상 담배의 화려한 디자인, 저렴한 비용, 쉬운 구매로 인해 청소년 사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가 확산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청소년들을 흡연으로부터 지켜야 할 성인들이 일회용 액상 담배를 담배로 인지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응답자의 90.2%는 일회용 액상 담배로부터 청소년들이 보호받지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김태민 변호사는 “해외에서는 이미 청소년 유인 문제로 인해 일회용 액상 담배에 대한 수입 금지나 판매 금지 등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우리나라도 일회용 액상 담배에 대해 패키징 규제는 물론, 청소년들이 쉽게 볼 수 있는 판매대에서 진열이나 프로모션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과일 맛이나 향을 가미하는 것에 대해서도 강력한 조치를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모님이나 선생님들이 액상 담배에 대해 잘 알고 청소년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