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갔다 실종된 60대 여성… 악어 입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23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산책을 나갔다가 실종됐던 60대 여성이 실종된 다음날 악어의 입안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30일(현지 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휴스턴 경찰은 지난 28일 오전 8시 40분께 휴스턴 동남부의 한 늪지대에서 발견한 악어의 턱 안에 사람의 시신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당시 휴스턴 경찰들은 “아내가 전날 7시 30분께 산책을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는다”는 남편의 신고를 받고 휴스턴 동남부 해안의 클리어 레이크와 이어진 늪지대에서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던 중이었다.

악어의 입안에 사람의 시신이 들어있는 것을 확인한 경찰들은 시신 훼손을 막기 위해 악어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경찰 소속 잠수부들이 현장에 출동해 악어 사체와 시신의 유해를 수습한 결과, 악어의 턱 안에서 발견된 시신이 전날 실종된 60대 여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현재까지 악어가 여성을 잡아먹은 것인지, 이미 사망한 여성의 시신을 악어가 먹은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관계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여성의 부검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플로리다주 라르고에서도 13피트(4m) 길이 악어의 턱에서 41세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바 있다.

또 지난 2월 플로리다 포트 피어스에서는 85세 여성이 개를 산책시키다가 10피트 길이의 악어에게 물려 숨지는 일도 있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