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방콕 호텔서 투숙한 한국인 남녀, 서로에 ‘흉기’ 휘두르며 난동

61

YTN '단독 보도'

태국 방콕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남녀가 서로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 YTN ‘단독 보도’에 따르면 태국의 공휴일이었던 지난 3일 오후 6시께 방콕 도심의 한 호텔에서 사건이 벌어졌다.

이 호텔은 방콕 시내 한식당이 몰려 있는 이른바 ‘한인타운’에 위치해 한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곳이다.

함께 호텔에 묵었던 40대 한국인 남성 A씨와 30대 여성 B씨는 다툼 끝에 서로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사고로 현장에는 구급차들이 잇따라 출동했다.

A씨는 양팔과 몸에, B씨는 얼굴과 몸에 각각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 목격자는 “카운터에 물어보니까 한국인 남녀가 칼부림 싸움이 나서 지금 위독한 상태”라고 사건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부상 정도가 심각해 보였다고 전했다.

호텔 관계자는 “호텔 방 안에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다”며 “지금은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주태국 한국대사관도 한국인들이 연루된 흉기 난동 사건이 있었다는 내용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현재 구체적인 사건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수사당국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