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경사에 주차된 트럭 미끄러지자 달려가 온몸으로 막고 버틴 고2 학생들

45

네이버TV '조선일보'

급경사 골목에 주차된 1t 트럭이 미끄러져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으나 고등학생 2명이 이를 막았다.

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일 오후 9시 11분께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주택가 골목에서 발생했다.

급경사 골목에 주차돼 있던 1t 화물 트럭이 서서히 미끄러져 내리기 시작했다. 트럭에는 운전자가 없었지만 브레이크가 풀려 있었다. 

트럭 수십m 아래에는 행인들과 차량이 오가고 있어 자칫 대형 참사로 번질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이때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인근을 지나던 고교생 두 명이 용감하게 나선 것이다. 당시 인근 체육관에서 배드민턴을 치고 귀가하던 당곡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은 곧장 트럭 앞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주저하지 않고 정면에 서서 트럭을 떠받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두 학생이 수 t에 달하는 화물 트럭을 막아내기란 역부족이었다.

이때 여학생이 “도와주세요! 차가 내려오고 있어요!”라고 외치기 시작했고 경사 아래에서 올라오던 20대 여성 두 명이 합세했다.

네 사람이 달라붙어 온 힘을 다해 트럭을 막아봤지만 트럭은 아랑곳하지 않고 미끄러져 내렸다. 

인근을 지나던 60대 남성도 상황을 목격하고는 곧바로 운전석으로 달려가 트럭의 사이드 브레이크를 잠갔다.

하지만 무슨 일인지 트럭은 계속 움직였다. 알고 보니 수동 기어에 연식이 오래된 트럭이었고 경사가 너무 가팔라 멈출 수 없었던 것.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남성은 인근에 있던 딸과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1분도 안 돼 나타난 30대 딸과 남자친구가 함께 트럭을 붙잡았다.

그렇게 시민 7명은 119가 올 때까지 온 힘을 다해 트럭을 떠받치고 있었다. 20분 정도가 지나서야 현장에 소방 차량이 도착했고 마침내 트럭이 멈췄다.

봉천 119 관계자는 “도로 경사면이 35도가 넘을 정도로 상당히 가파른 곳이라 낡은 트럭이 밀렸던 것 같다”며 “시민들이 아니었다면 대형 참사가 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감한 고교생 2명과 주저하지 않고 도움을 준 시민들의 선행으로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

네이버 TV ‘조선일보’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