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음식점이나 관리하라’ 말 들었던 백종원, 홍콩반점 기습점검 후 한숨 (이유)

383
홍콩반점 가맹점을 점검하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백 대표 유튜브 영상 캡처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요리 솔루션을 진행해 왔던 백종원 대표가 본인이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의 대표 중식 브랜드 ‘홍콩반점0410’(홍콩반점)을 기습 점검한 후 장탄식을 뱉었다.

백 대표의 유튜브 채널에는 3일 ‘[내꺼내먹_홍콩반점]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여러분의 말씀이 맞았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남의 음식점 말고 당신 음식점이나 잘 관리하라’, ‘지점별로 맛이 들쭉날쭉한 홍콩반점을 점검해 달라’는 누리꾼 요청이 빗발친 데 따라 제작된 콘텐츠로 보인다. 백 대표가 직접 홍콩반점 여러 가맹점의 짜장 메뉴와 탕수육을 먹어보고 평가하는 내용이 영상에 담겼다.

백 대표는 처음 시범 삼아 홍콩반점 한 지점에서 짜장면과 짜장밥, 탕수육을 배달시켰다. 이곳은 배달도 빨랐고 음식 퀄리티도 만족스러웠다. 백 대표는 “배달이 이 정도면 맛있는 거다”며 “다른 매장들도 이 정도만 되면 컴플레인 올라올 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후 본격적인 점검에 들어갔다. 제작진은 공정한 평가를 위해 미스터리 쇼퍼로 가장해 일주일간 전국 홍콩반점 매장을 돌며 맛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여러 지점에서 ‘홀에서 먹는데도 면이 불어 있고, 짜장 소스가 뭉쳐있다’, ‘짜장 탄 맛이 강하다’, ‘돼지고기에서 냄새가 난다’, ‘짜장 소스가 부족했고 달걀이 타서 나왔다’ 등의 문제가 접수됐다.

백 대표도 직접 평가에 참여했다. 그는 A 지점에서 배달된 짜장면을 먹어보고는 “팀원 여러분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말씀이 맞았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이어 “내가 내 걸 스스로 디스해야 하네”라면서 “면이 삶은 지 좀 된 식감이다. 미리 삶아놓은 걸 살짝 데쳤거나 오버 쿠킹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탄 달걀이 든 짜장밥을 먹고선 “이 집 짜장은 색깔은 연한데 짜장이 왜 이렇게 짜지. 소스 아끼려 간장을 넣었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뒤이어 배달 온 B 지점의 음식은 상대적으로 맛이 괜찮은 편이었다. 백 대표는 “이 정도면 동네 짜장면집 중에 잘하는 편”이라며 “진짜 웃기지 않나. 기본을 지키는 곳과 안 지키는 곳이 차이가 난다”고 설명했다.

홍콩반점 가맹점을 점검하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백 대표 유튜브 영상 캡처

백 대표는 차 안에서도 시식 점검을 이어갔다. C 지점은 합격이었지만, D 지점의 경우 탕수육 튀김옷이 두꺼워 배달 용기에 붙어 있었고 조각들끼리 붙어 제대로 떼어지지 않았다. 두 지점의 탕수육을 비교한 백 대표는 “사장님들 이러시면 안 된다”며 “제가 욕먹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러면 장사가 안된다”고 했다.

뒤이어 D 지점의 짜장면과 짜장밥까지 맛본 그는 “이 집은 레시피를 창조했나 봐. 자신만의 길을 가고 계신다. 도대체 뭔 생각으로 이러시는 거야”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백 대표는 즉각 홍콩반점 담당자에게 연락해 D 지점의 긴급 점검을 지시했다.

백 대표 측은 다음 영상에서 짜장 메뉴에 대한 본격 솔루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홍콩반점 가맹점을 점검하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백 대표 유튜브 영상 캡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