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혼전임신’ 시켜놓고 부모님 무서워 아이 지우겠다는 30대 후반 男

8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부모님이 여자친구를 탐탁지 않아 한다는 이유로 임신한 여자친구와의 결혼을 고민하는 한 남성이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지난 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여친 임신했는데 부모님의 결혼반대… 어떡하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평소 엄하고 자식에 대한 통제가 심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는 30대 후반 직장인 A씨는 “정말 잘 맞고 사랑하는 반년 정도 사귄 3살 연하의 여친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여자친구는 피임에 철저했는데 내가 긴가민가하며 실수 한날에 임신한 거 같다”며 “혼전 임신하게 되면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결혼하겠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상황이 닥치니 말이 안 나오고 무섭다”며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A씨의 부모님은 A씨의 여자친구의 출신 지역과, 학벌 등을 이유로 탐탁지 않아 했다.

A씨는 “여자친구는 빨리 말씀드리고 결혼식 날짜 잡자고 하는데, 부모님이 반대하다는 말을 여자친구에게 도저히 못 하겠다”며 고민을 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임신 사실을 다소 늦은 8주 차에 알게 됐기에 본인 역시 혼인 준비에 서둘러야 한다는 걸 알고 있지만, 이 사실을 부모에게 말하자니 충격 받을 엄마의 모습에 도저히 말을 못 하겠다는게 A씨의 입장이다.

A씨는 “너무 괴로워서 이번에는 아이를 지우고, 1년만 더 사귀고 부모님과 자연스럽게 사이가 좋아지면. 그렇게 모두가 좋은 상태가 되면 결혼하고 싶은데 너무 내 욕심이냐”라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30대 후반이라면서 아직도 부모 눈치를 보냐”, “찌질하다”, “아이 지우자고 여친한테 말해서 그냥 차여라”, “나이를 어디로 먹은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