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옆에서 김수현과 생애 첫 키스신 찍은 男배우

1239

연극배우 출신으로 다양한 TV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해 온 베테랑 배우 최덕문. 다양한 활동을 펼쳐 오다보니 출연한 영화 중 천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이 무려 3편.

해당 작들이 바로 ‘도둑들’, ‘명량’, ‘암살’인데, 특히나 그의 첫 번째 천만 영화인 ‘도둑들’에서는 카지노 지배인 역할을 맡아 김수현과의 키스신을 펼쳐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극 중 예니콜(전지현)과 잠파노(김수현)는 열쇠를 복사하기 위해 바에 위장 잠입해 지배인인 그를 만나게 되는데, 모두의 예상을 깨고 그의 마음을 훔친 것은 예니콜이 아니라 잠파노였고 두 사람은 키스를 하게 된다.

놀랍게도 해당 키스신은 최덕문의 인생 첫 키스신이었는데, 워낙 조심스러워 처음에는 김수현에게 “미안해 좀 댈게”라며 양해를 구했지만, 20회가 넘는 촬영이 진행되자 결국 “빨리 와 봐”라며 김수현을 재촉하며 촬영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한 바 있다.

좋았겠나. 옆에 전지현씨도 있었는데…

그렇다 보니 여러 동료 여배우들에게 부러움을 사곤(?)한다는 그. 전지현을 옆에 두고 김수현과 키스신을 소화해내야 해서 아쉬웠다곤 하지만 탁월한 연기력으로 ‘도둑들’의 신스틸러로 등극하게 된다.

그렇게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2022년에는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서 아내 역할을 맡은 추자현과 키스신을 촬영하며 ‘행복했다’고 회상하기도 했는데, 안타깝게도 그가 맡은 김주석이라는 캐릭터는 극 중 가장 쓰레기 같은 캐릭터였다는 사실!

이후 ‘용순’, ‘소공녀’, ‘애비규환’ 등의 작은 규모의 영화들을 물론 ‘특송’, ‘외계+인’, ‘노량: 죽음의 바다’ 등의 블록버스터급의 영화들과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대중과 끊임없이 만나오고 있는 최덕문.

최근 방영된 MBC ‘수사반장 1958’에서는 독립운동과 반민특위(친일반민족행위자 처단을 위한 예비조사를 담당했던 위원회) 출신의 서울 종남서 수사1반장 유대천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유대천은 경기도 소도둑 검거율 1위라는 기록을 가진 ‘황천의 저승사자’ 박영한을 서울 종남경찰서로 영입한 인물로, 박영한과 수사1반 형사들이 마음껏 수사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에서 도와주는 참된 리더십으로 시청자들에게 인상을 남기고 있다.

+1
3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