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이상한 털이 자라면 잘 된다는 징크스 가진 배우

86

독특한 이름의 여배우 금새록. 워낙 특이한 이름인 덕분에 당연히 가명으로 생각하는 이들도 많겠지만 부모님이 순우리말인 ‘새록새록’에서 본따 지어준 본명이라고 한다.

그런 그녀에게는 이름만큼 특이한 징크스가 있다고 한다. 바로 겨울이면 얼굴에 고양이처럼 흰색 털이 한가닥 자라는데 그게 자라면 오디션에 붙는다는 것. 그러다 보니 주로 털이 자라는 겨울에 작업을 많이 하게 된다는 금새록.

2015년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로 정식 데뷔한 뒤 ‘암살’, ‘밀정’, ‘덕혜옹주’ 등의 대작에서 단역으로 출연했으며, 2018년에는 ‘경성학교’로 인연을 맺은 이해영 감독의 ‘독전’을 통해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예 배우로 떠오르게 된다.

작품 속에서 마약 조직과 연관이 있는 가출 청소년 역할로 짧지만 배우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녀, 이후 KBS ‘같이 살래요’, SBS ‘열혈사제’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금새록이라는 배우의 존재를 알렸다.

2021년 KBS ‘오월의 청춘’에서는 ‘법학과 잔 다르크’ 이수련 역할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는 연기를 펼쳐 호평을 받았는데, 해당 작으로 연말 연기대상과 제1회 청룡시리증어워즈에서 여자 조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 공개된 디즈니+ ‘사운드트랙#2’를 통해 본격적인 첫 주연을 맡았던 금색록. ‘미녀와 순정남’의 후속작인 KBS 주말 드라마 ‘다리미 패밀리’의 주인공 이다림 역할로 곧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다리미 패밀리’는 3대째 이어오는 청렴세탁소 식구들의 이야기를 담는 작품으로, 우연히 생긴 돈으로 주름이 펴지고 식구들이 주름 대신 꿈을 다림질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되는 가족블랙코미디극.

금새록이 연기하는 이다림은 시각장애 1급 저시력을 가진 인물로, 14살 이후 시야가 점점 좁아지더니 30대가 돼서는 완전히 시력을 잃었지만, 기적의 치료법을 가진 수억 원 대의 주사를 맞으면 시력을 회복할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고.

앞서 출연한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내공을 쌓아온 금새록. 비록 겨울에 촬영하는 작품은 아니지만 징크스는 징크스일 뿐!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훌륭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