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청첩장 공개한 ‘아시아의 별’ 보아

42

2001년 15세의 어린 나이에 말 그대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가수 보아, 올해로 무려 데뷔 23주년, 30대 후반의 나이가 됐습니다.

여러분 저 청첩장 나왔어요❤

그런 보아가 최근 깜짝 청첩장을 공개해 많은 팬들을 놀래켰습니다. 보아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청첩장을 공개했는데요.

보아가 공개한 청첩장에는 “거울을 보듯 꼭 닮은 우리, 마침내 하나가 됩니다. 서로를 아끼고 이해하고 사랑하여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무대를 만들겠습니다.”라는 메시지로 무언가를 예고했는데요.

이어 “그 찬란한 막이 오르는 날 오셔서 축복해 주시면 큰 기쁨으로 간직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습니다. 사실은 해당 청첩장은 결혼 청첩장이 아니라 보아가 진행을 맡은 ‘K-909’의 예고였습니다.

‘K-909’는 K-POP 아티스트를 위한 글로벌 뮤직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총 11부작으로 방영했던 음악 예능으로, 보아는 시즌 1에 이어 새로운 시즌의 진행 역시 맡게 되었습니다.

보아가 공개한 해당 링크는 실제 온라인 청첩장과도 같은 구성의 페이지로 이어지며, 방명록과 함께 여러 아티스트들의 모습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보아는 이어 “놀랬지? 그니까 909 많이 봐~”라는 스토리를 추가로 공개하며 시청을 독려하기도 했습니다.

‘아시아의 별’이라 불릴 정도로 한국과 일본 등을 종횡무진 누비며 큰 사랑을 받았던 보아, K팝과 한류 문화에 큰 획을 그은 장본인으로 현재는 소속사인 SM엔터터인먼트의 이사직과 함께 프로듀서로도 활약하고 있는데요.

개인 음악 활동 역시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보아는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화사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솔로 여가수들과 ‘댄스가수 유랑단’을 통해 전국 각지의 팬들을 현장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