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주가조작 세력 동참?…”나도 피해자” 호소

46

[TV리포트=성민주 기자] 가수 임창정이 주가조작에 동참했다는 의혹에 대해 “나도 피해자”라고 밝혔다.

25일 한 매체는 임창정이 자신의 연예 기획사 지분 일부를 50억 원에 팔고 그중 30억 원을 주가 조작 세력에게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임창정은 15억 원을 자신의 계정에, 15억 원을 부인의 계정에 투자하고 자신과 부인의 신분증을 맡겨 해당 세력이 부부의 명의로 대리 투자하게끔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임창정의 명의로 신용매수까지 해 모두 84억원어치 주식을 샀다.

30억 원이 한달 반 만에 58억 원이 됐지만, 임창정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지는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임창정은 “이틀 전에 계좌에 20억이 있었는데 지금 1억 8900만 원이 남아있다”며 어제와 오늘, 폭락으로 오히려 손해를 봤다고 밝혔다.

임창정은 작전 세력들이 운영하는 방송 채널에 출연하고, 이들이 인수한 해외 골프장에도 함께 투자한 것으로 보도됐다. 그러나 임창정은 “자신도 피해자”라며 수사나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2018년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성민주 기자 smj@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