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담임샘이 교실서 골프쳐요”…수업 중 골프 스윙 연습한 초등교사의 충격 해명

169

50대 교사, 수업시간 교실에서 ‘골프 스윙 연습’
매트·골프 백까지…”문제풀이 시키고 골프 연습”

경기도에 있는 초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겐 문제를 풀라고 하고 본인은 골프채를 휘두르며 스윙 연습을 한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학부모들은 어린이들이 사실상 방치된 거 아니냐며 분노하는데, 교사는 연습의 중요성을 가르치는 차원이었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2023년 5월 23일 YTN에 영상에 따르면 초등학교 수업 시간, 칠판 앞에 선 교사가 시선을 아래에 둔 채 한데 모은 두 손을 휘두릅니다. 손에 들려 있던 건 다름 아닌 골프채.

경기 시흥시에 있는 초등학교 6학년 담임 50대 A 교사가 교실에서 골프 스윙 연습을 하는 모습입니다. 골프와 관련해서 따로 가르치는 것도 아닌데, 담임교사는 인조잔디 매트와 골프 백, 플라스틱 공도 교실에 가져다 뒀습니다.

A 교사는 그간 학생들에게 모둠 활동이나 문제 풀이를 시킨 뒤 자신은 골프 연습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 학기 초부터 교사가 모둠 활동이나 문제풀이를 시킨 뒤 종종 골프 연습을 했다는 게 학생들의 증언입니다. 반 학생들은 “골프채가 칠판이나 사물함에 부딪히는 소리에 깜짝 놀란 적도 있었다”며 “휙휙 소리가 날 때 무섭다. 혹시라도 골프채에 맞을까 봐 불안하다”고 토로했습니다.

수업 시간에 벌어진 일을 뒤늦게 전해 들은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한 학부모는 “1~2개월 전에 아이가 지나가는 말로 ‘엄마, 담임선생님이 교실에서 골프를 치셔’ 그랬는데 ‘설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며 “(골프 치는) 영상을 보고 너무 놀랐다. 그동안 아이들이 방치된 거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관련 사실을 부인하던 A 교사는 증거 영상이 있다는 걸 알게 된 뒤 “연습이 중요하다는 걸 교육하는 차원에서 수업 재료로 두세 번 활용한 것”이라고 말을 바꿔 해명했습니다.

학교 측도 “A 교사는 참 교사로 골프 스윙 역시 교육 목적이었다”고 두둔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A 교사에 대해 감사한 뒤 징계 여부를 논의할 방침입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 골프채로 쳐맞아야 정신차릴듯” ,”그게 핑계라고 하는거냐 교사나 학교측이나 참 한심하다” ,” 어느학교인지 밝혀라..학교측도 선생편 들어주네…저런것들이 교사라고..”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