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절친 다 모인 자리에서 쏙 빠진 한소희, 질투심 폭발했다

413

송혜교·신현지·박효주·최희서
절친끼리 모인 일상 사진 공개
송혜교와 작품 하려던 한소희 반응

출처 : Instagram@xeesoxee
출처 : Instagram@kyo1122

배우 송혜교가 절친들과의 인증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송혜교는 본인 인스타그램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일상이 담긴 근황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송혜교는 모델 신현지, 배우 박효주, 최희서 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이들의 조합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저런 사람들은 모여서 뭐 하고 놀까?”, “그냥 막 찍은 걸 텐데 화보 같다”, “나도 송혜교 절친하고파”, “사진 더 올려주세요”, “송혜교 절친 모임… 부럽다” 등 반응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xeesoxee
출처 : Instagram@xeesoxee

특히 신현지, 기은세 등이 송혜교를 향해 “내 거야”라고 장난을 치자,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한소희는 “내 거야”라며 지지 않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송혜교, 신현지가 찍은 사진의 빈 곳에 본인 모습을 그려 넣고 “그리고 나”라는 멘트와 함께 게시물을 올려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소희 반응에 누리꾼들은 “한소희 찐광기”, “신현지 선전포고 ㅋㅋㅋ”, “한소희 신현지 귀엽네”, “송혜교 한소희 사진도 찍어 주라” 등 반응을 전했다.

앞서 송혜교, 한소희는 드라마 ‘자백의 대가’를 통해 호흡을 맞출 것으로 예고된 바 있다.

당시 한소희는 “이제는 내 거야”라며 송혜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출처 : Instagram@xeesoxee
출처 : Instagram@kyo1122

하지만 최근 송혜교, 한소희는 물론 연출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던 심나연 PD 역시 ‘자백의 대가’ 합류 불발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한소희는 송혜교 SNS에 “그래도 내 거”라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송혜교, 한소희 출연 예정이었던 ‘자백의 대가’는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여성의 핏빛 연대기를 담는 내용의 작품이다.

‘자백의 대가’ 제작진은 “송혜교와 한소희가 하차한 것이 사실이다. 당분간 재정비의 시간을 갖고, 정리가 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