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지하철 탈 때 누가 알아볼까 걱정”…뜻밖의 이유 고백했다

136

배우 김병철이 높아진 인기로 인해 생긴 뜻밖의 고충을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김병철은 지난 1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병철이 입담을 뽐냈다. / 이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날 MC 유재석은 “(김병철이) 치졸하고 비겁하고 얄밉고 나쁜 거 다 하는데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아니었느냐”면서 드라마 ‘닥터 차정숙’을 언급했다.

이에 김병철은 “사실 이 정도까지 (좋게) 평가해 주실 줄 몰랐다. 저는 나쁜 사람이라고 해서 나쁜 면만 있다고 생각 안 한다. 그래서 다른 면모도 찾아서 연기에 반영했더니 보호 본능이 느껴진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병철이 시청자들의 평가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엔 “솔직히 말해서 시청률 숫자를 볼 때 (인기를) 정확하게 실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가끔 모임 때문에 지하철을 이용한다. 마스크를 쓰고 탔는데 누가 알아보면 어쩔까 (하고 걱정한다)”며 “(불륜남 역이라고) 욕할까 봐 눈치를 보게 되더라”고 뜻밖의 걱정거리를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병철이 지하철 이용 시 겪는 고충을 털어놨다.
김병철이 고충을 털어놨다.

함께 호흡을 맞춘 엄정화에 대해선 “워낙 밝은 분이라 현장에 있고 없고 차이가 크게 났다”며 “(엄정화가 있으면) 분위기가 부드러워지고 스태프들도 웃는 얼굴로 작업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병철은 최근 종영한 JTBC ‘닥터 차정숙’에서 차정숙(엄정화)의 남편이자 나쁘지만 마냥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매력의 불륜남 서인호를 열연해 호평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