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카공족’ 등장…열 받은 카페 사장, 상상 초월 민폐행위 공개 (사진)

260

민폐 ‘카공족’ 손님 때문에 답답한 마음을 토로한 카페 사장의 사연이 공개됐다.

민폐 ‘카공족’ 손님 때문에 답답한 마음을 토로한 카페 사장의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 이하 네이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에 머물며 장시간 공부를 하는 ‘카공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다른 매장의 음식을 먹으며 9시간 넘게 자리를 차지한 학생들의 사연이 전해져 또다시 공분을 샀다.

지난 15일 네이버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와 너무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대학가에서 24시간 카페를 운영한다는 작성자 A씨는 “코로나로 인해 야간 운영도 못 해서 몇 달 전부터 힘들게 야간 직원 구해서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예전처럼 활기찬 분위기는 아니지만 학생들이 대부분 착하고 예의도 바르다”고 밝혔다.

A씨는 “하지만 너무 어이없는 학생이 있어 화가 나고 억울한 마음에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들이 나간 자리에는 외부에서 가져온 음식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카페에 두 명의 여학생이 들어왔다. A씨는 “기말고사 기간이라 공부하는 학생들이 많이 온다. 저희 매장은 8시간이 최대 이용 시간인데 (이 학생들은) 오전 8시 30분이 넘어도 계속 자리에 있었다”고 했다.

그는 “심지어 서로 번갈아 가면서 붙박이 의자에 누워 잠도 잤다. ‘자지 말라. 8시간 이용 시간 넘었다’고 말하니 ‘야 나가자’며 깔깔깔 큰소리로 웃더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서로 번갈아 가면서 붙박이 의자에 누워 잠도 잤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들이 나간 자리에는 외부에서 가져온 음식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A씨는 전했다. CCTV를 확인해 본 결과 “11시에 들어와 새벽에 40분간 나갔다가 들어오면서 다른 카페 음료를 들고 와서 우리 매장 컵에 따랐다”며 “외부에서 사온 초코바도 먹었다”고 전했다.

그는 “야간 직원 인건비와 관리비, 월세는 땅 파서 내야 하나? 너무 답답하고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무개념이다”, “남한테 피해주면서 미안한 것도 없고 심각하다”, “그냥 집에서 해라”, “출입문에 써붙여라”, “진상이다” 등에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