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로운 사기> 배우 천우희! 고혹적인 자태 관심 집중

123

배우 천우희, 고혹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싱글즈> 화보 공개
배우 천우희,”연기할 때 레퍼런스를 참고하기보단 내 안에 있는 직관과 이해도를 좀 더 믿는 편이다”

[갓잇코리아 / 송송이 기자] 배우 천우희가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23일 패션매거진 싱글즈는 천우희의 화보를 공개했다. 천우희는 블랙 드레스에 레드 립을 연출해 강렬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로우번 헤어스타일에 네이비 드레스를 매치해 부드럽고 우아한 모습을 보여줬다. 다양한 콘셉트에 맞춰 시시때때로 변하는 그녀의 애티튜드에 현장의 스태프들도 감탄을 자아냈다.

‘멜로가 체질’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천우희에게 ‘이로운 사기’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일단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공감 불능 사기꾼과 과공감증후군 변호사라는 극과 극의 캐릭터가 만들어내는 팽팽한 긴장감이 흥미로웠다. 공감이 부재하는 로움을 통해 공감이란 주제를 더 선명하게 드러내는 작품의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고 답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천우희가 대중에게 처음 각인된 건 단연 ‘써니’의 상미다. 한번 대중에게 각인되고 나니, 그 뒤로 ‘곡성’의 무명, ‘한공주’의 공주까지. ‘천의 얼굴’ 천우희라 불리며 배우가 가장 사랑하는 배우로 거듭났다. 천우희는 “캐릭터 연구를 할 때 따로 레퍼런스를 찾지는 않는다, 그보다는 내 안에 있는 직관과 이해도를 좀 더 믿는다, 연기 생활 초반에는 캐릭터를 동물에 투사해 감정과 디테일을 잡는다고 했다.

‘써니’의 상미는 늑대, ‘곡성’의 무명은 뱀처럼”이라며 자신만의 캐릭터 분석법을 알려주었다. 천우희는 연기의 매력에 대해 “타인을 이해하고 더 넓은 세상과 연결시켜주는 인문학이자 철학과도 같다. 그래서 연기가 재미있었던 것 같다”고 말하며, 10년 뒤에도 연기를 하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싱글즈 출처 / 천우희 화보
싱글즈 출처 / 천우희 화보


송송이 기자

기사제공 = 갓잇코리아
<저작권자 ⓒ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갓잇코리아, 무단전재 금지>

<갓잇코리아 관련기사 더보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