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vs 외할머니 공방전… 최환희 측이 조심스럽게 전한 말

96536

고(故) 최진실 직계 가족 간 갈등 골이 더 깊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진실 아들 최환희(지플랫) 측이 남긴 말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 현재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최환희 측은 최대한 조심스러운 입장을 낸 듯 보인다.

고(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지플랫). / 최환희 인스타그램

11일 TV리포트 보도에 따르면 최환희 소속사 로스차일드는 해당 논란에 짧게 코멘트를 남겼다. 로스차일드 관계자는 “(여동생) 최준희와 관련된 부분은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준희와 그의 외할머니 공방전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최환희 입장을 구하기 위해 위키트리는 소속사에 문의를 남겼다. 하지만 답변은 돌아오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전 더팩트는 최진실 어머니 정옥숙 씨가 외손녀인 최준희 신고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정 씨는 지난 9일 새벽 1시쯤 서울 서초경찰서에 연행돼 오전 5시까지 주거침입 혐의로 피의자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보도에서 정 씨는 손자인 최환희 부탁 때문에 그의 아파트에 갔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환희는 “일 때문에 3박 4일간 집을 떠나 있어야 하니 집에 와서 고양이를 돌봐주시면 좋겠다”고 정 씨에게 부탁했다. 이에 정 씨는 지난 7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최환희 아파트로 갔다. 이 아파트는 최환희, 최준희 남매가 공동명의로 상속받은 거주지로, 현재는 최환희가 이곳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 / 최준희 인스타그램

그런데 8일 오후 10시쯤 정 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들어온 최준희와 마주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씨에 따르면 최준희는 “할머니가 왜 여기에 있느냐. 이 집은 이제 할머니와 상관없는 내 집이니 당장 나가달라”고 했다. 이에 정 씨는 “오빠(환희)가 집을 봐달라고 해서 와 있는 것인데 이 밤중에 늙은 할머니가 어디로 가느냐”라며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최준희는 외할머니인 정 씨를 주거침입 죄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주인 부탁으로 집에 와 있었다고 해도 집을 공동소유하고 있는 또 다른 집주인이 허락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주거침입이 된다”고 설명했고, 대치 끝에 결국 정 씨는 연행됐다.

정 씨 입장이 주로 담긴 더팩트 보도와 달리 최준희는 위키트리와의 인터뷰에서 “할머니가 이날 긴급 체포가 된 건 퇴거 명령에 불응해서가 아니다. 경찰이 집주인이 나가라고 하니 집에서 나가야 한다고 하자 여경에게 욕을 하고 밀쳤다. 경찰들도 좋게 얘기를 했는데 할머니가 분에 못 이겨서 욕하고 경찰을 때렸고 그래서 긴급 체포됐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이 인터뷰에서 최준희는 외할머니와 과거부터 심각한 재산 문제,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나는 어릴 때부터 대중들에게 미친 사람처럼 보이고 있다. 근데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환희, 최준희(왼쪽) 남매가 2018년 10월 2일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서 열린 故 최진실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1
16
+1
14
+1
236
+1
48
+1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