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남자와 결혼한 국가비, 난임 고충…“멘탈 무너졌다”

3074

유튜버 국가비(36)가 시험관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유튜버 국가비가 가슴 아픈 고백을 했다. 최근 국가비는 유튜브 채널에 ‘처음으로 포기하고 싶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국가비 인스타그램

결혼 8년차인 그는 임신이 안 돼 고충을 겪고 있다. 남편은 영국인 유튜버 조슈아 캐럿이다. 두 사람의 구독자를 다 합하면 약 700만 명 이상이다. 부부는 지난해부터 시험관 시술을 준비해 왔다.

영상에서 국가비는 “드디어 집에 혼자다. 조쉬가 가길 기다렸다. 왜냐하면 영상을 혼자 찍고 싶었다”며 “사실 이걸 나중에 촬영할까 고민 많이 했는데 오히려 제가 카메라를 보면서 큰 소리로 말을 해야 감정적으로 힐링이 될 것 같았다”고 했다.

조슈아 캐럿 인스타그램. 오른쪽은 축구선수 손흥민.

그는 “엄청나게 나쁜 뉴스는 아닌데 울고 싶지 않다. 정말 나쁜 건 아니다”라며 “멘탈 단단히 부여잡고 있었다고 생각했고 ‘괜찮다. 실패해도 괜찮다’고 계속 마음을 다잡았는데 사실 왜 이렇게 슬픈지 모르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국가비는 “오히려 이렇게 크게 얘기를 하고 촬영하면 예전에도 개인적인 거였지만 촬영하고 나서 오히려 괜찮아진 적이 있다”며 “저번 주에는 책이 너무 잘 돼서 너무 기뻤는데 사실 그 동시에 내가 책 생각을 안 하고 있으면 계속 울었다. 이번 달에 7월에 시도한다고 의사 선생님이 다 좋다고 해서 한다고 했잖나. 근데 안 됐다”고 털어놨다.

국가비는 대한민국과 아르헨티나 복수국적자로, 유튜버 겸 요리사다. / 인스타그램

이어 “3월부터 계속 뭔가 나한테 자꾸 잘못됐다. 문제가 있다 문제점을 찾아내고 계속 검사하고 기다리고 그랬더니 6월엔 정말 기대를 많이 하면 안 됐는데 너무 기대했던 것 같다”며 “왜 이렇게 제 멘탈이 흔들렸는지 저도 모르겠다. 수정란을 넣어서 안 붙은 것도 아니고 아예 수정란을 못 넣은 건데 멘탈이 무너진 거다”라고 말했다.

국가비는 “선생님이 바로 다시 호르몬 약 먹기 시작하면 8월 첫째 주에 다시 시도할 수 있다더라. 이제 그게 100%가 아니구나, 아예 못 넣을 수도 있는 거구나 알게 된 순간 완전 무너졌다”며 “더 힘들었던 건 제가 하자고 금방 다시 해서, 약을 바꿔서 하면 된다 하는데 안 될 수도 있다는 옵션이 생기니까 내가 이걸 받아들일 수 있는 멘탈이 되나?”라고 토로했다.

난임 고민을 털어놓으며 눈물 흘리는 국가비 / 유튜브 ‘국가비 Gabiekook’

국가비는 “결론적으로는 제가 계속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못하겠더라. 지금 당장, 계속 못 할 것 같더라. 더 이상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싶지 않더라”며 “제 정신건강을 위해, 제 멘탈을 위해 조쉬 멘탈을 위해 잠시 쉬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가비 인스타그램

+1
0
+1
1
+1
0
+1
3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