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인데 왜?…” 키 187cm 빽가가 비행기 이코노미석에서 들었던 말

1304

빽가가 비행기 이코노미석에서 자신을 알아본 사람의 말에 상처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코요태 빽가 / 이하 뉴스1
코요태 빽가 / 이하 뉴스1

12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빽가와 송경아가 ‘빽가비의 소신발언’ 코너를 진행했다.

빽가는 청취자의 비행기 좌석 관련 사연을 읽고, 자신은 키가 커서 일반석에 앉으면 힘들다고 고충을 말했다. 빽가의 키는 187㎝로 알려져 있다.

이어 빽가는 “저가 항공이어도 돈을 조금 더 추가해서 맨 앞 열이나 비상구열까지는 앉아도 괜찮더라. 저는 연예인이라고 해서 꼭 비즈니스를 타야 하고 그런 건 없다”며 이코노미석을 애용한다고 밝혔다.

비행기 이코노미석에서 만났던 한 여행객과의 대화에서 상처받았던 빽가

하지만 이코노미석에서 만났던 한 여행객과의 대화에서 상처받았던 일도 있었다고. 빽가는 “제가 상처받았던 게 저는 그런 거(좌석 등급) 신경 안 쓰는데 저를 알아보신 분이 ‘어? 연예인인데 비즈니스 안 타요?’ 하시더라. 웃으면서 ‘안 타요’ 했는데 왜 그렇게 말씀하시는지 기분이 좀 이상했다”고 말했다.

박명수가 “연예인 중에도 여유 있는 사람이 비즈니스 탄다”고 하자, 빽가는 “저 여유 있다. 근데 좌석에 신경 안 쓰니까 그런 것”이라고 강조해 송경아는 웃음을 터뜨렸다.

송경아도 다리가 길어 이코노미석에서 고충을 겪을 때가 많다며 빽가의 말에 공감했다. 송경아는 “앞좌석에 무릎이 닿는다. 유럽 같은 경우 열몇 시간이 걸리는데 무릎에 쥐가 나더라”고 말했다.

+1
0
+1
0
+1
1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