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 문화 왜곡 논란으로 비판 쏟아진 ‘킹더랜드’, 재차 사과…“문제 장면 수정”

4048

JTBC 드라마 ‘킹더랜드’ 제작사가 최근 불거진 아랍 문화 왜곡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6월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 임윤아와 이준호 / 뉴스 1

12일 ‘킹더랜드’ 제작사는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타 문화를 왜곡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한글 및 영문 입장문을 게재했다.

이날 제작사는 “특정 국가나 문화를 희화화하거나 왜곡할 의도가 전혀 없었으나 타 문화권에 대한 입장을 고려하지 못하고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친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적었다.

‘킹더랜드’ 제작사가 최근 불거진 아랍 문화 왜곡 논란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 이하 JTBC 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

이어 “타 문화에 대한 이해와 경험, 배려가 많이 부족했음을 통감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다양한 문화권의 시청자들이 함께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상의 문제가 되는 부분은 신속히 최선의 수정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제작진은 앞으로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사는 “저희 콘텐츠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킹더랜드’에서 구원 역을 맡은 이준호와 아랍 왕자 사미르를 연기한 아누팜

앞서 방송된 ‘킹더랜드’ 7~8회에서는 아랍 왕자 사미르(아누팜)가 구원(이준호)이 일하는 호텔에 머물며 티격태격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미르는 여성들에게 둘러싸여 술을 먹거나 천사랑(임윤아)에게 추파를 던지는 바람둥이로 묘사됐다.

그러나 해당 방송을 본 국내외 시청자들은 아랍 왕자 캐릭터를 단순히 돈이 많고 여자를 밝히는 선입견으로 만들었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최근 ‘킹더랜드’에 출연한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여기에 인도 출신 배우인 아누팜이 아랍 왕자를 연기했다며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킹더랜드’ 측은 “드라마에 등장하는 인물 지역 지명 등은 가상의 설정이다. 특정 국가의 왕자로 묘사하지 않았다”며 “특정 문화를 희화화하거나 왜곡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 제작진은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며,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해명했다.


+1
1
+1
0
+1
1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