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카페 사기 연루 의혹’ 현영, 이틀 만에 침묵 깼다

11184

방송인 현영이 600억 원대 맘카페 사기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한 반박 입장을 밝혔다.

방송인 현영 / 뉴스1

현영 소속사 노아엔터테인먼트는 12일 “논란 이후 즉시 상황 파악을 개시했으나 해당 아티스트가 전날 미국에서 귀국한 탓에 사실관계 파악이 늦어졌다”며 “현영은 맘카페 운영자 A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일 뿐이다”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현영은 해당 맘카페에 가입한 적도 없으며 회원과 교류하거나 투자를 권한 사실도 전혀 없다. 오히려 현영은 A씨가 본인을 포함한 여러 사람에게 사기 행위를 하고 있다는 정황을 확인한 후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지난해 12월 A씨를 고소했으며 사기 행위를 멈추고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미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비록 현영이 인지하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A씨 사기 과정에 현영이라는 이름이 언급됐다는 점에 대해 죄송할 따름”이라며 “진실을 파악하는 모든 절차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방송인 현영 / 노아엔터테인먼트 제공

전날(11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현영은 지난해 4월부터 맘카페 운영자 A씨에게 매달 이자 7%를 준다는 말에 현혹돼 총 5억 원을 빌려줬다. 이후 현영은 5개월간 이자 3500만 원씩 총 1억 7500만 원을 챙겼지만 원금 3억 2500만 원은 받지 못했고 결국 A씨를 차용금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9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맘카페를 운영하면서 61명을 상대로 금품 142억 원을 가로챈 혐의와 282명으로부터 약 464억 원을 유사수신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A씨가 현영과의 친분을 이용해 회원들에게 신뢰를 얻어 사기 행각을 벌여 온 점이 문제로 제기됐다.

방송인 장동민 / 뉴스1

방송인 장동민 역시 과거 A씨가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펜트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최근 A씨의 집에서 현영과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져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소속사 초록뱀이엔엠 관계자는 이날 스포츠서울을 통해 “A씨와 장동민은 라이브 커머스에서 만났을 뿐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1
2
+1
1
+1
7
+1
7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