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뷔페서 밥 푸짐하게 담았다고 사장한테 폭행당하고 쫓겨난 BJ

1102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 황대리가 뷔페 사장에게 폭행당하고 쫓겨난 사건이 벌어졌다.

BJ 황대리가 한식 뷔페에서 담은 음식양 / 이하 유튜브 ‘황대리TV’

황대리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뷔페에서 사장님한테 쌍욕 듣고 폭행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황대리는 야외 라이브 중 영업 중이던 한식 뷔페를 찾았다. 황대리는 시청자들에게 메뉴를 하나하나 보여준 뒤 음식들을 접시에 푸짐하게 담고 밥과 카레도 챙겨 자리에 앉았다.

그의 접시를 본 사장이 “남기시면 안 된다. 한번에 많이 담지 마라”라고 지적했으나 황대리는 “저는 안 남긴다”라고 답하고는 본격적인 식사 준비를 했다.

하지만 사장은 갑자기 “다른 사람들 (접시를) 보라. 손님 아니냐? 손님?”이라며 큰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당황한 황대리는 “알겠다. 안 남기겠다”라고 재차 답하며 어색하게 웃어 보였다.

그러나 사장은 멈추지 않고 “지금 물가 오르고 인건비도 오르는데 그걸 갖다가 그냥!”이라고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이에 황대리가 “한번만 말하면 되지 않냐”라고 정색하자 사장은 “그냥 가라. 돈 드릴 테니까 그냥 가라. 손님이면 손님답게 해라”라고 언성을 높였다.

BJ 황대리에게 언성 높인 가게 사장

결국 분노한 황대리도 “한번만 말씀하시면 되는데 몇 번 얘기하는 거냐”라고 화를 내자 사장은 “그러니까 가라. 빨리 가라. 돈 내 준다고. 빨리 와. 다른 곳 가서도 손님답게, 사람답게, 대접받게 행동해”라며 반말까지 하면서 음식값을 환불해 줬다.

마지막으로 황대리가 “사장답게 장사하라”라고 말한 뒤 나가려고 했으나 사장은 “아유 시X”이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황대리가 따지자 사장은 “열 터져서 나 혼자 얘기한 거다”라면서 황대리를 붙잡고 강제로 쫓아내려고 하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황대리가 퇴장하며 “물가가 오르는데 많이 퍼먹는 것 때문에 그러면 뷔페를 하면 안 된다”라고 지적하자 옆에 있던 여성은 “어쩔 수 없이 하는 거다”라고 변명했다. 또한 황대리가 “손님한테 막말하지 말라”면서 신고하겠다고 경고하자 사장은 “손님이 손님다워야지. (신고) 못 하면 부X 떼라”라고 성희롱성 발언까지 했다.

해당 영상이 화제를 모으자 일부 누리꾼들은 뷔페 위치를 찾고 별점 테러를 하는 등의 과격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해당 라이브가 진행된 것은 겨울이었으며, 영상에 나온 사장은 이미 가게를 폐업한 상태다. 현재 가게를 운영 중인 것은 다른 인물이기 때문에 선량한 사람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BJ 황대리를 힘으로 강제로 쫓아내는 사장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