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입니다… 외할머니와 있었던 일, 추가로 밝힙니다”

444029

탐정 유튜버 카라큘라가고(故) 배우 최진실 딸 최준희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카라큘라와 인터뷰 진행한 최준희 /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 사무소’

최준희는 13일 “안녕하세요. 최준희입니다. 지금 뉴스에서 외할머니와의 논란으로 중심에 있는 본인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1학년 때까지 외할머니와 같이 살았다. 나머지 기간은 제가 지방에 있었기 때문에 홀로 지냈던 시간이 더 많은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최준희는 ‘이번 사건 이전에도 외할머니와 갈등이 있었나’라는 카라큘라의 질문에 “유년기 시절부터 감정적으로 골이 깊어지기 시작했고, 잘 안 맞았던 것 같다”라며 “가족인데도 불구하고 서로 되게 힘들게 어떻게든 맞추면서 살아오긴 했다. 할머니가 나이 드시고, 저도 제 생각이 뚜렷해지면서 더더욱 안 맞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오빠 최환희와 최준희 / 최환희, 최준희 인스타그램

또 최준희는가족 갈등 해결을 위한 노력에 대해 “외할머니와 같이 가족 상담도 받으러 다녔다. 오빠는 국제 학교에 있어서 오히려 제가 더 외할머니와 보내는 시간이 많았다”라며 “명절, 기념일 등 오빠가 참석하지 못하는 날에는 제가 옆을 채웠다. 가족의 의리로서 노력했던 날들은 많았다”라고 고백했다.

최준희는 외할머니를 주거침입으로 신고한 사건에 대해 일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다 털어놨다. 또 ‘패륜아’라는 일부 대중의 반응에 대해서도 “제가 한 행동이니까 변명의 여지가 없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행동으로 아니란 것을 보여줄 수밖에 없다”라며 “외할머니가 저 때문에 상처받고 힘들어하시는 것에 대해서 저로서는 사실 너무 섣부른 선택을 한 것 같아 마음이 안 좋다”라고 전했다.

최준희는 ‘부모님이 살아계셔서 이 사건을 봤다면 어땠을 것 같냐’는 질문에 “엄마에게 많이 혼났을 거다. 엄마 성격을 기억하니까. 아버지는 더 많이 혼냈을 거다. 가끔 그런 생각을 한다. 내가 이런 행동을 했을 때 부모님이 뭐라고 말씀하실지 종종 생각한다”라며 “(할머니는)엄마의 엄마라 엄마가 마음 아파하고 화를 낼 것 같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카라큘라와 인터뷰 중인 최준희 / 이하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유튜브 커뮤니티

이번 사건을 바라보는 이들에 대해 하고 싶은 말로는 “오빠가 저와 할머니의 불화로 늘 힘들어했다. 관련 없는 다른 분들까지 피해를 봐 정말 미안한 마음이다”라며 “앞으로 이런 안 좋은 이슈들과 가정 내 불화로 많은 분께 걱정을 끼치지 않도록 바르게 살겠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외할머니에 대해 ” 조금 더 성숙하고 올바르게 할머니와 대화하지 않아 죄송하다. 할머니의 마음이 풀리신다면, 나중에 집으로 찾아봬서 정식으로 인사드리고 사과드리고 싶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카라큘라 측은 인터뷰를 마친 후 자막으로 “최준희는 인터뷰 촬영 직후 제작진과 함께 서울 서초경찰서에 방문하여 할머니에 대한 처벌 불원서를 작성했으며, 자신이 행한 모든 잘못에 대하여 깊이 반성하겠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앞서지난 11일 최준희가 오빠 최환희의 집을 방문했다가 외할머니 정옥숙 씨가 있는 것을 보고 주거침입으로 신고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정 씨는 긴급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이날 더 팩트와의 인터뷰에서 최환희의 집에 있었던 이유는 장기간 집을 비우게 된 최환희의 부탁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정옥숙 씨 / 뉴스1

이후 최준희는 같은 날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외할머니로부터 차별을 받고,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엘리베이터에서 전화 통화하고 있는 본인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 캡처본과 외할머니 정 씨의 문자메시지 등을 공개했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관련 기사)


+1
130
+1
70
+1
1k
+1
318
+1
1.5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