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의 인형같은 미모를 완벽하게 복제한 ‘밀랍인형’

563

배우 현빈의 모습을 본떠 만든 밀랍 인형이 싱가포르 마담 투소 박물관에서 최초로 공개됩니다.

마담 투소는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네덜란드, 독일, 시드니, 싱가포르, 홍콩 등의 지역에 지점을 둔 세계 최대의 밀랍 인형 박물관이다. 록밴드 비틀즈, 마를린 먼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안젤리나 졸리 등의 유명 스타들과 역사적인 인물들을 쏙 빼닮은 밀랍 인형이 전시된다.

우리나라에서는 현빈에 앞서 송승헌, 이종석, 이민호, 박해진, 수지 등의 배우들이 마담 투소의 밀랍 인형으로 재탄생된 바 있다.

이번 현빈의 밀랍 인형은 그 중에서도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놀라움을 선사한다. 마담 투소 측은 신체 사이즈 측정에만 3시간 이상을 소요했으며, 제작 기간이 총 6개월이 소요될 만큼 심혈을 기울여 현빈의 인형을 완성했다고. 

심지어 해당 인형 근처에 가면 그의 심장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한다. 이 정도면 아내인 손예진도 구분하기 어렵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현빈의 모습을 쏙 빼닮아 직접 마주해 보고 싶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현빈의 밀랍 인형은 지난 7월 14일부터 9월 말까지 싱가포르에서 전시를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가 준비중이라는 소식이다. 

한편, 현빈은 올 3월 안중근 의사의 하얼빈 의거를 다룬 영화 ‘하얼빈’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는 아내인 손예진과 지난해 태어난 아들의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