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 논란 일었던 풍자, 방송서 공개된 충격적인 몸무게? “283kg에서 업데이트”

4807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의 충격적인 몸무게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 (이하 ‘전참시’)에 풍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하 풍자 / MBC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은 풍자에게 다이어트 근황을 물었다. 과거 풍자가 ‘전참시’에 출연해, 한 달에 1kg씩 감량한다고 말했기 때문.

풍자는 “일단 5kg가 선불로 빠졌는데 4kg가 다시 쪘다”며 “내 덩치에 5kg 빼는 건 화장실만 가도 빠진다. 화장실 갔다가 침 한 번 뱉으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공개된 영상에서 풍자는 체중계를 꺼내 몸무게를 재기 시작했다.

풍자는 지난 방송에서 몸무게를 쟀다가 283kg으로 측정돼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바 있다. 당시 풍자는 “체중계가 고장이 잘 난다. 내 프로필에도 몸무게가 283kg으로 적혀있다”라고 속상해하기도.

풍자는 “보지 마세요”라며 제작진에게 신신당부하며 체중계에 올랐고, 체중을 확인한 그는 “이건 어디 조용한 데 가서 버려야겠다. 어떻게 몸무게가 310kg이냐”라며 황당해했다.

유튜브재밌는 거 올라온다

한때 쌈장 다이어트로 체중 감량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풍자는 먹방 콘텐츠인 ‘또간집’에 출연하며 1년 동안 무려 40kg이 증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풍자 실물 체감 사진이 올라와 실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풍자는 “여러분들 언제부터 제가 말랐냐. 덩치 있는 거 다들 알고 있지 않았냐”며 “사진이 이상하게 나오기도 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아울러 “사진 유포자부터 찾을 예정이고 댓글은 PDF 파일로 다 따놨다. 경찰서에서 만나자”라며 유쾌하게 대응했다.


+1
0
+1
0
+1
3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