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조카’ 써니…16년 동안 함께했던 SM 엔터 떠난다 (공식 입장)

1805

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SM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소녀시대’ 써니, 윤아, 태연, 효연, 유리, 서현, 티파니, 수영 / 이하 써니 인스타그램

8일 오전 써니는 개인 SNS에 “안녕하세요 ‘소녀시대’ 써니입니다. ‘소녀시대’ 데뷔 16주년 감사 인사와 더불어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SM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소감을 남겼다.

써니는 “지나고 보니 16년 동안 감사한 분들이 참 많다. 또 다른 나 자신 같은 소중한 멤버들, 우리 사랑하는 가족들, 곁에서 묵묵히 함께해 준 스태프분들, 존재만으로 힘이 되어준 팬분들, 오늘은 특별히 19살 이순규가 ‘소녀시대’ 써니로 데뷔할 수 있게 큰 도움을 준 SM 엔터테인먼트에 감사한 마음과 인사를 전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16년의 연예활동 기간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며 고생해 주신 매니저분들과 좋은 음악과 좋은 모습으로 여러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 많은 분들께 에너지를 드릴 수 있게 도와주셨던 모든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 ‘소녀시대’로 데뷔해 멤버들과 ‘소원’을 만나게 되어 매일매일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써니는 “이제 용기를 내 새로운 환경에서 다른 시각으로 스스로를 보려고 한다. 오랜 시간 동안 변함없는 모습으로 응원을 보내준 팬분들과 고만운 분들의 관심과 애정 덕분이다. 앞으로 어떤 나날이 오더라도 활력소 써니다운 모습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써니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 SM 엔터테인먼트 대표였던 이수만 대표의 조카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써니는 지난 2020년 태연, 윤아, 유리, 효연과 함께 재계약 시즌 당시 SM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했다.

당시 재계약을 하지 않은 수영, 서현, 티파니는 재계약을 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발매한 데뷔 15주년 정규 7집 앨범 ‘FOREVER 1’에 참여했다.


+1
0
+1
0
+1
1
+1
3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