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후 ‘인성 논란’ 재점화된 안보현, 그 진실을 파헤쳐 봤다 (+관계자 증언)

4711

배우 안보현이 걸그룹 블랙핑크 지수와 열애 인정 후 별안간 인성 논란에 휩싸이자 드라마 관계자가 해명에 나섰다.

배우 안보현 / tvN ‘이번 생도 잘 부탁해’ 현장 사진

앞서 안보현은 지난 2021년 9월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1’ 메이킹 영상으로 한 차례 인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영상에는 자신의 손으로 대본을 들고 있지 않은 안보현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안보현이 자신의 손으로 대본조차 들지 않고 여성 스태프에게 ‘시중’을 시킨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당시 이 문제는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만 논란이 됐고, 크게 퍼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안보현이 지수와의 열애 인정으로 큰 관심을 받자 이 영상과 함께 인성 논란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같은 해 안보현이 공식 사과했던 논란 유튜브 채널 구독까지 재점화됐다.

논란이 번지자 OSEN은 8일 ‘유미의 세포들’ 출연 배우 측 관계자의 증언을 공개했다. “촬영하다 보면 그런 상황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같은 팀으로 가깝게 지내다 보면 상하관계가 아닌, (친)오빠 동생처럼 스태프가 직접 들어줄 수 있다”라며 “메이킹 영상 한순간으로 안보현의 인성이 안 좋다고 결론 내릴 수 없다. 촬영장 분위기와 관계를 무시하고 저 순간만으로 안보현의 전체를 판단하는 건 무리”라고 증언했다.

안보현 인성 논란의 원인이 된 ‘유미의 세포들1’ 메이킹 영상 유튜브 ‘TVING’

안보현 신인 시절부터 곁에서 지켜봤다던 관계자도 매체에 “영상에서 안보현 배우의 손에 아무것도 들려있지 않아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 안보현이 잠깐 들어달라고 했을 수 있다”라며 “전후 사정은 모르는 거다. 여성 스태프가 들어줄 수밖에 없던 이유가 있을 수 있다”라며 “현장에서 어떤 언쟁도 없었다. 무리 없이 촬영을 마쳤다”라고 말했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안보현이 데뷔할 때부터 함께해 온 헤어 스타일리스트였다. 신인 시절부터 지난달 종영한 tvN 드라마 ‘이번 생도 잘 부탁해’를 담당했다. 최근에는 한 헤어샵 소속 디자이너로 일하게 됐지만 지난달까지는 안보현과 오래도록 합을 맞춘 사이였다.

이에 안보현 측근은 매체에 “안보현이 ‘인성 논란이 불거진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으로 받아들이고 있지만 엄마와 동생이 악플 보는 게 힘들다고 했다”라며 “대본 시중이 아니라고 해명해도 색안경을 끼신 분들은 안 믿을 것 같다. 안보현이 들어달라고 시켰다기보다 여성 스태프가 선의로 들어준 것 같다. 안보현도 그 스태프가 당시 대본을 왜 들어줬던 건지, 휴대폰으로 대본을 찍는 건지 2년이나 지나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안보현은 MBC 드라마 ‘최고의 연인’으로 2015년 데뷔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카이로스, ‘유미의 세포들’, ‘군검사 도베르만’, ‘이번 생도 잘 부탁해’ 등에 출연했다.


+1
1
+1
0
+1
3
+1
7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