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서장훈도 놀랐다… 방송에 등장한 싱가포르 재벌 남성의 재력

9713

서장훈, 이수근이 싱가포르에서 투자회사를 운영하는 재벌 남성의 재산 규모에 당황했다.

놀란 표정의 이수근과 서장훈 / 이하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방송 최초로 화려한 고급 세단을 타고 화려하게 등장한 투자자가 K-콘텐츠에 통 큰 투자를 하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총재산이 9000만 달러’라는 그는 “7개국에 진출한 대규모 라이센스를 갖고 있는 회사다. 직원이 560명이다. 현재 롯데 시그니엘에 거주 중이다. 어머님이 목재 사업을 한 재벌이었다. 현금 재산만 한화 약 1200억 원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그는 “K-콘텐츠에는 파급력이 있다. 내 최종 목표는 동남아와 한국을 K-콘텐츠로 연결하는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투자회사를 운영하는 재벌 남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싱가포르에서 투자회사를 운영하는 재벌 남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고민남은 “싱가포르에만 건물이 6개, 아시아에 15개가 있다. 작은 건물은 몇 개 없다. 왜냐면 작은 건물은 판매가 빠르지만 큰 건물은 판매가 까다롭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재벌남의 재력과 목표를 들은 서장훈은 “그렇다면 당분간 나를 좀 따라다녀라. 일단 녹화하는 곳을 돈 따라다니고 분위기를 파악해라. 우리 또한 네가 믿을만하다는 생각이 들면 좋은 회사에 소개는 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한국은 인맥이 특히 중요하다.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한다”면서 “내일 시간이 어떻게 되냐. 11시까지 청담동으로 나와라. 형이랑 골프장 같이 가자. 라운딩 끝나면 네가 계산하고 앞에서 기다려라. 이경규를 소개해 주겠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또 서장훈은 ‘물어보살’에 투자하고 싶다는 재벌 남성에게 “여기에 뭘 투자해도 가져갈 게 없다. 투자하고 싶으면 지드래곤 좋아한다고 하지 않았냐. YG에 가서 알아봐라”라고 퉁명스럽게 말해 다시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K-콘텐츠에 투자하고 싶은 싱가포르 재벌
K-콘텐츠에 투자하고 싶은 싱가포르 재벌


+1
10
+1
0
+1
1
+1
4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