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 집에 버릴 수 없어…” 기안84, 양말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벌레 (사진)

9746

방송인 겸 웹툰 작가 기안84가 양말에서 구더기로 추정되는 벌레가 나오자 바지 주머니에 집어넣는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기안84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덱스의 속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기안84는 “오늘은 굉장히 젊고 잘생긴 친구를 만나러 왔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핫한 군인”이라며 “이 친구가 저를 그래도 편한 형으로 생각하는 거 같아서 이 친구의 깊은 속내, 속살까지 보여드릴 수 있는 콘텐츠로 만들어 볼 생각”이라며 UDT 출신 유튜버 덱스의 집을 방문했다.

덱스는 기안84를 위해 닭볶음탕 재료를 사 왔다고 밝히며 식재료를 냉장고에 정리했다.

이어 기안84는 덱스에게 “안 좋은 기사를 봤다. 전세 사기당했다며”라고 물었고, 덱스는 “이 집이 그 집이다. 2억 후반대를 넣었는데 원래 집주인이랑 계약했을 때는 문제가 없었다. 집주인이 다른 사람에게 팔았다”며 전세 사기를 당한 과정을 설명했다.

기안84의 양말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쓰레기(?) / 이하 유튜브
기안84의 양말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쓰레기(?) / 이하 유튜브 ‘인생84’

서서 이야기하던 두 사람은 편하게 이야기 나누기 위해 바닥에 앉았다. 그러던 중 기안84는 발을 만지작거리다 “(양말 안에) 담배가 들어갔다”며 양말을 벗었고, 덱스는 “양말에 담배가 들어갈 일이 뭐가 있을까”고 물었다.

그러나 기안84의 양말 안에서 나온 건 담배꽁초가 아닌 애벌레로 추정되는 죽은 벌레였다. 덱스는 “애벌레가 부화했는데?”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기안84는 “이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다급하게 벌레를 주머니에 넣었다. 그러자 덱스는 “그걸 왜 호주머니에 넣고 그러냐”고 물었고, 기안84는 “너희 집에 버릴 수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가양말에서 벌레가 나오자      호주머니에 넣었다.
기안84가양말에서 벌레가 나오자 호주머니에 넣었다.

누리꾼들은 “양말 안에 있던 애벌레를 덱스 집에 버릴 수 없다며 주머니에 넣으려는 기안84도 그렇고, 그걸 왜 주머니에 넣냐며 직접 빼앗아 버려주려고 하는 덱스도 그렇고 요즘 보기 드문 순수한 영혼인 거 같아서 보기 좋다”, “이 조합 힐링 된다. 서로를 위한 배려심이 서로를 더 돋보이게 해주는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38
+1
12
+1
5
+1
2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