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 XX 혈세 아닙니까!?” ‘잼버리 사태’ 제대로 일침 날린 전두길

4308

한국사 이타 강사 전두길로 분한 개그맨 김민수가 ‘부실 논란’으로 파행을 낳은 ‘2023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행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두길로 분한 김민수 / 이하유튜브 ‘피식대학’

지난 9일 유튜브 ‘피식대학’은 ‘잼버리 사태에 극대노한 전두길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각종 공무원 시험 및 한국사검정 능력 시험 한국사 일타 강사인 전한길을 패러디한 김민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김민수는 전한길과 똑같은 표정과 말투로 자신을 “자 반갑습니다. 이타 강사 전두길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민수는 “쌤이 원래 유튜브를 안 하려고 그러다가 이번에 굉장히 좀 사회적으로 충격적인 이야기를 내가 들었다”며 “잼버리 준비한 새X들(자막에는 ‘꽃미남’으로 처리됐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전두길로 분한 김민수

이어 “짜증 안 나냐? 어!?”라고 반문한 그는 “XX, 몇 년을 준비했냐? 어?! 3000억 XX, 쌤이 매년 내는 세금만 해도 XX, 다 가져다 쓴 거 아니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혈세 아닙니까!?”라고 강조한 그는 “텐트가 40도였대. 고문하냐? 너희 지금 누구 고문하냐? 어? 말이 안 되잖아”라고도 쓴소리했다.

김민수는 “배수로는 정상이냐? 정상 아니잖아요”라며 “그래 놓고 XX 한다는 소리가 BTS를 왜 불러? 말이 되냐?”라고 물었다.

나아가 그는 “쌤이 제일 싫어하는 말이 ‘사후약방문'”이라며 “아니 XX 죽여 놓고 고쳐주면 뭐 하냐 이거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전두길로 분한 김민수

마지막으로 “쌤이 많이 흥분했죠?”라고 물은 김민수는 “죄송합니다. 태풍이 북상하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분들, 안전 늘 유의하시고 공무원 강의 많이 들어주시고, 감사합니다. 문 제대로 잠그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영상을 마쳤다.

해당 영상이 게재되자 누리꾼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성대모사 하면서 이렇게 절묘하게 현 상황을 짚어주는 거. 시청자들 속도 뻥 뚫어주고 정말 개그맨들 대단해”, “풍자 개그는 현대 사회에서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이런 콘텐츠를 많이 만들어서 대한민국의 발전에 힘 써주세요”, “위에서는 쉬쉬 하려는 그들의 만행들을 잘 꼬집어 이렇게 속 시원하게 승화시킨다니… 진짜 너무 좋고 존경스럽다”, “‘풍자’의 진수를 보여주는 유일한 채널인 것 같아요”, “수준 미쳤다. 가슴이 웅장해진다… 이런 코미디를 너무 오랜만에 마주해서 감개무량합니다. 감사합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과거 김민수의 성대모사 콘텐츠
과거 김민수의 성대모사 콘텐츠

한편 김민수는 유튜브 ‘피식대학’에서 일타 강사 전한길의 성대모사를 완벽하게 소화해 화제를 모았다. 전한길 역시 김민수의 본인 성대모사를 알고 있으며 수업 중 김민수와 직접 통화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1
7
+1
1
+1
2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