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술 못 마신다…” 머리 짧게 민 방탄소년단 RM, 라방에서 군대 간접 언급

489

그룹 방탄소년단의 RM이 라이브 방송 중 군 입대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RM / 이하 뉴스1

RM은 지난 12일 위버스를 통해 팬들과 라이브로 소통했다. 이날 영상의 제목은 ‘빡빡’ 이었던 만큼 그는 최근 짧은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빡빡이가 더 관리가 힘들다”며 “안 밀어주면 애매해진다, 지금 일주일 정도 밀지 않았더니 엄청 자랐다”고 소개했다.

그는 “데뷔하고 이렇게 민 적이 없기 때문에 거의 12년 만이다”라며 “그립감이 좋다. 두상이 예쁘다는 칭찬을 많이 들었다”고도 했다.

최근 머리를 짧게 자른 RM
최근 머리를 짧게 자른 RM

RM은 술과 관련한 이야기도 했다. 그는 “술을 좋아하고 최근에 많이 마셨다, 술의 양보다 음주의 빈도가 간의 건강에 더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좀 줄여야겠다고 생각한다”며 “알코올 중독은 아니다, 어차피 이제 곧 못 먹을 시기가 오니까 좀 먹어도 되지 않나”라며 입대를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순차적으로 입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맏형인 진이 가장 처음으로 입대했으며 지난 4월 제이홉이 입대했다. 슈가는 최근 입영 연기 취소를 완료, 곧 병역 이행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알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