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살인데 바지에 실수했다는 영어강사 사연에 모두 진심으로 안타까워한 이유

187

오염 강박증을 앓고 있는 영어강사 사연이 공개됐다.

오염 강박증을 앓고 있는 의뢰인 /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8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오염 강박증으로 고통을 앓고 있는 24세 영어강사 의뢰인이 등장했다.

그는 “오염 강박증이 있어서 차를 폐차시킬 정도”라며 “파리가 핸들에 앉고 제가 앉은 곳에 닿은 게 너무 공포스러워서 새 차를 해도 못 쓰겠다는 생각에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장훈이 “결벽증이냐”라고 묻자 의뢰인은 “다르다. 강박 장애의 일종이다. 원하지 않는 생각이 들고 반복적인 행동을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회생활을 해야 하니까 꾹 참고 집에 오면 1~2시간 씻는다”라며 “기본 1시간, 오래가면 2시간 한다. 어디를 안 씻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씻을 때 왼쪽, 오른쪽 구령도 한다. 원해서 오래 씻는 게 아니라서 나중에는 씻다가 운다. 빨리 씻고 나가고 싶은데 너무 심할 때는 피부가 다 벗겨지기도 했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실제 의뢰인은 잦은 샤워와 소독으로 피부가 찢어져 피가 난 사진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염 강박증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한 의뢰인

특히 그는 “공중화장실을 가기 싫으니까 물도 안 먹는다. 정말 못 참다가 바지에 실수를 한 적도 있다”라며 “그러다 보니 엄마가 정말 힘들겠지만 ‘기저귀를 채워보자’고 하더라”라고 괴로운 마음을 표현했다.

의뢰인은 “2년 정도 병원 다니고 입원 치료도 했었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제 서장훈은 “전부 다 바꿀 수는 없다. 정말 미세하게 (강박증을) 줄여나갈 수 있는 나만의 방식과 루틴을 만들어라. 분명 나아질 거다”라고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