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넘은 대표 통수”… ‘피프티 피프티 사태’, 사이다 결말 떴다 (법원)

363

신인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전원(새나, 키나, 아란, 시오)이 현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이 소속사 손을 들어줬다.

피프티 피프티 / 피프티 피프티 인스타그램

2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박범석)는 피프티 피프티 네 멤버가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을 기각했다.

앞서 멤버들은 지난 6월 19일 “어트랙트 측이 계약을 위반하고 신뢰관계를 파탄냈다”며 가처분을 신청한 바 있다.

가처분 심문 과정에서 피프티 피프티 측 대리인은 ▲정산자료 제공의무 위반 ▲건강관리 의무 위반 ▲연예활동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지원 능력의 부족 등 3가지를 신뢰관계 파탄의 이유로 꼽았다.

피프티 피프티

반면 어트랙트는 최근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의 강탈 시도가 있었다며 강탈 배후로 더기버스 대표 안성일을 지목했다. 안성일은 피프티 피프티 음악 프로듀싱 용역, 프로젝트 관리 수행 등 음악 프로듀서를 맡았던 인물이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프티 피프티가 계약 해지 사유를 충분하게 소명하지 못했고,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소속사와의 신뢰 관계가 파탄에 이르렀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누리꾼들은 현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 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한 피프티 피프티에 반감을 드러냈다.

한 누리꾼은 “피프티 피프티는 한국인이 싫어하는 거 다 해버린 느낌”이라며 “(멤버들이 소송 제기한) 환갑 넘은 대표 통수 침. 그 대표가 10년 찬 롤렉스 시계 팔고 차 팔아서 투자함. 멤버들 딸처럼 생각해서 영어 공부도 시켜주고 멤버들 책 많이 읽는다고 자랑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피프티 피프티) 수록곡마다 뮤비를 내줬는데 4곡 다 뮤비가 있다. 숙소도 방 3개 화장실 2개”라며 “하다못해 대형 기획사도 저렇게 못 해주는 경우 많은데…”라고 씁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