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브 내한 중 무대 올라온 일반인, 공개 ‘프러포즈’ 진행…그런데 반응이

369

라우브 첫 단독 내한 콘서트 중 열린 공개 프러포즈를 두고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 29일 첫 단독 내한 콘서트를 한 가수 라우브 / 라이브네이션코리아 제공

지난 2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는 라우브 첫 단독 내한 공연 ‘스틸 더 쇼(Steal the Show)’가 열렸다. 이날 라우브는 ‘러브 유 라이크 댓(Love U Like That)’, ‘패리스 인 더 레인(Paris in the Rain)’, ‘아이 라이크 미 베터(I Like Me Better)’ 등을 열창했다.

특히 최근 흥행한 애니메이션 ‘엘리멘탈’ OST ‘스틸 더 쇼(Steal the Show)’는 팬들이 가장 크게 기대하던 곡이다. 하지만 라우브가 곡을 시작하자 한 남성이 나타나 여성에게 무릎 꿇으며 반지를 내밀고 프러포즈를 했다.

또한 두 사람은 ‘스틸 더 쇼’가 끝날 때까지 내려가지 않으면서 노래를 즐기며 무대 위 입맞춤을 하기도 했다. 이에 라우브도 감동 받은 듯 눈물을 보였다.

콘서트 중 깜짝 프러포즈를 준비한 일반인들 / 라우브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후 SNS에 해당 이벤트 영상이 공유되면서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이번 공연의 티켓 가격은 최소 7만 7000원부터 최대 15만 4000원에 달한다.

게다가 ‘스틸 더 쇼’는 국내 누적 관객 수만 700만이 넘는 등 엄청난 흥행을 거뒀다. 흥행에 따라 ‘스틸 더 쇼’도 국내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상위권 이름을 올리며 사랑받았다. 관객들이 가장 기대하던 무대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스틸 더 쇼’는 프러포즈 배경으로 쓰이고 끝났다. 떼창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팬들이 만족할 만큼은 아니었다는 반응이다. 실제 공연 전광판에는 내내 관객들은 누군지 전혀 모를 일반인 커플의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반면 프러포즈 이벤트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도 많다. 일부 관객들은 “한국 공연에도 이런 이벤트가 열릴 수 있는 거다”, “현장에서는 다들 감동받았는데 SNS로만 보면서 왜 그러냐”, “라우브도 울 정도로 분위기 좋았다” 등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