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수영 “168kg에서 98kg 됐다가 다시 158kg으로… 요요 엄청 심했다” (+근황)

391

개그맨 김수영이 심각한 요요로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개그맨 김수영이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자신의 개인사를 털어놓고 있다. /이하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김수영은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올라온 영상 5평 집에서 5명, 지독한 가난…부모님 위해 남을 웃기는 개그맨 근황’에 출연해 솔직담백한 입담을 뽐냈다.

김수영은 “지난해 11월에 결혼했다. 아내가 음식을 잘하다 보니 지금 몸무게가 108kg 정도 나간다”고 밝혔다.

한창 많이 나갔을 때는 168kg에 달했다는 그는 “몸무게 168kg, 키 168cm, 혈압 168로 죽음의 트라이앵글이었다. 계속 이렇게 살면 얼마 못 산다”고 말했다.

김수영은 “그러다 ‘헬스보이’ 코너를 통해 4개월 만에 70kg을 감량, 98kg가 됐다. 근데 끝나자마자 한 달 만에 4~50kg가 찌더라. 3개월 만에 158kg까지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요가 확 와버리니까 몸이 안 좋아지더라. 혈압, 고지혈증, 지방간이 왔다. 이렇게 하다가는 오래 못 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수영은 “그때 식사량이 어느 정도였냐면 라면 10개, 공깃밥 5개 말아 먹었다. 개그콘서트 선배들과 자주 시켜 먹는 중국집이 있었다. ‘김수영 볶음밥’이 있었다. 5개 분량의 볶음밥을 탕수육 그릇에 담아서 달걀프라이 5개 올린 거다. 그걸 혼자 다 먹었다”고 밝혔다.

개그맨 김수영이 대식 관련 일화를 말하고 있다.

김수영은 중국 부자 같은 이미지가 있다는 말에 “진짜 힘들게 살았다. 5평 원룸에 누나 둘, 저, 엄마, 아빠 이렇게 다섯 식구가 살았다. 월세였고, 연탄을 피웠던 집이다. 어느 땐 연탄이 없어서 한 달 정도 연탄 못 땐 적도 있다. 어떻게 하면 집안을 일으켜 세울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새벽에 쓰레기 치우는 일용직으로 들어가게 됐다. 새벽 1시에 출근하면 아침 8시에 일이 끝난다. 8시부터는 차를 몰고 돌아다니면서 고물을 주으러 다녔다. 20세 나이에 800만 원 정도 벌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렇게 2년 정도 돈을 모아서 통장을 아버지한테 다 드리고, 저는 개그 하러 서울에 올라와 4년 만에 개그맨이 됐다”고 덧붙였다.

씨름 선수 출신인 김수영은 2011년 KBS 공채 26기 개그맨으로 데뷔, 현재 라이브 커머스 방송과 유튜브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