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레 전해진 배우 고아성 전치 12주 부상 소식… 소속사가 상태 밝혔다

247

배우 고아성이 전치 12주 부상 소식을 갑작스레 전했다.

배우 고아성. / 뉴스1

고아성은 8일 오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부상을 당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전치 12주 나 어떡해…”라는 말과 함께 병원에 입원 중인 사진 한 장을 찍어 올렸다. 사진 속 고아성은 환자 팔찌를 하고 한쪽 손을 침대 난간에 올린 채 링거를 맞고 있다.

전치 12주라는 말을 남긴 고아성은 해당 사진만을 공개한 채 다른 이야기는 어떠한 것도 남기지 않았다. 무슨 이유로 병원에 입원하게 됐는지 아무것도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후 소속사가 전한 내용으로 어떠한 부상을 입었는지 밝혀지게 됐다.

고아성이 8일 오후 SNS를 통해 전한 전치 12주 부상 소식. / 고아성 인스타그램

이날 고아성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뉴스1 등에 “개인 일정 중 천추골(엉치뼈) 골절로 치료가 필요해 입원한 상태”라며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고아성이 주연을 맡은 영화 ‘한국이 싫어서’가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이에 고아성은 다음 달 열릴 영화제 개막식 등에 직접 참석해 야외무대인사, 기자회견 등의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이런 가운데 전치 12주 소식이 갑작스레 전해져 고아성이 예정된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지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이 싫어서’는 20대 후반의 계나(고아성)가 자신의 행복을 찾아 홀로 뉴질랜드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강명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고아성 주연작 영화 ‘한국이 싫어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 디스테이션 제공

고아성은 2004년 어린이 드라마 KBS2 ‘울라불라 블루짱’에서 주인공을 맡으며 데뷔했다. 이후 2006년 봉준호 감독 영화 ‘괴물’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널리 알렸다. 그는 이 작품으로 제27회 청룡영화상(신인여우상), 제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올해의 여자배우상), 제1회 대한민국 영화연기대상(영스타상) 등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고아성 주요 출연작으로는 영화 ‘설국열차’ ‘우아한 거짓말’ ‘오피스’ ‘오빠생각’ ‘항거: 유관순 이야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등이 있다. 드라마로는 KBS2 ‘공부의 신’ SBS ‘풍문으로 들었소’ OCN ‘라이프 온 마스’ Seezn, olleh tv ‘크라임 퍼즐’ 웨이브, MBC ‘트레이서’ 등이 있다.

아역부터 시작해 오랜 기간 배우로 활동 중인 고아성.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