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없는 날도 보러 갔다” 같이 드라마 찍은 남녀 배우 ‘핑크빛♥’ 포착

168

같이 드라마를 찍은 남녀 배우간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12일 방송된 KBS CoolFM ‘이은지의 가요광장’에 배우 하준과 유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배우는 KBS2 새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주연을 맡았다.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타고난 착한 성품과 따뜻한 공감능력으로 평생 가족에게 헌신했던 딸 효심(유이 분)이 자신을 힘들게 했던 가족에게서 벗어나 독립적인 삶을, 효심의 헌신과 희생에 기생했던 가족들은 주체적 삶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가족해방’ 드라마다.

유이 인스타그램

방송에서 DJ 이은지는 허준에게 “촬영 없는 날에도 유이 씨를 보러 가셨다면서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때 하준은 정말 놀라운 대답을 했다. 그는 “유이가 보고 싶어서 갔다”고 말했다.

당황한 유이는 “이거 어떻게 수습할 거냐”라며 웃었다.

이은지는 “기사 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유이 또한 “오빠(하준) 성격상 이러고 나서 ‘나 잘했나? 어떡하지’라고 엄청 고민할 거다”라고 말했다.

하준 인스타그램

이은지는 여기에 더해 “사실 서로 친해야 작품도 잘 나오지 않나. 다가오려고 노력한 것”이라고 수습(?)했고 하준은 그제서야 “저는 노력하는 편”이라고 인정했다.

하준은 서울예술대 연극과를 졸업하고 2021년 부일영화상에서 영화 ‘잔칫날’로 신인남자연기상을 받았다.

유이 인스타그램

유이는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으로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해왔다. 최근엔 카페 사장님도 됐다. 그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촬영 없는 날마다 나가 음료와 디저트도 직접 만든다”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직원 3명의 월급을 꼬박꼬박 챙겨주고도 흑자를 보고 있다”고 자랑했다.

하준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