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상대 남자 배우가 얼굴에 담배 연기 뿜어…순간 목젖 잡아 죄송”

1203
최여진 인스타그램
최여진 키스신, 자료사진 / E채널 ‘라이더스: 내일을 잡아라’

탤런트 최여진이 상대 남자 배우에게 분노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에서는 탤런트 최여진, 배우 류승수가 출연했다.

이하 MBC 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이날 최여진은 “이 이야기를 내가 안 하려고 웬만하면 애쓴다. 일하다 보면 화나는 상황이 많다. 나에게는 특별한 기능이 있다. 안 좋은 기억은 삭제된다. 그래서 까먹고 산다. 근데 지금 이야기하니까 생각이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남자 배우가 상대 배우에 대한 매너가 없었다. 키스신 찍는데 담배 피우고 왔다. 내가 예쁘게 나오려고 하면 (힘을 써서 방해해) 여기 피멍이 다 들었다”며 “배우들 같은 경우는 본인이 연구를 많이 해도 감독이 리드하는 캐릭터가 있다. ‘여기서 이렇게 해주면 안 될까?’라고 하니까 ‘저 작품 9개나 했어요’라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추워서 떨고 있는데 계속 거울을 보면서 머리 한 올 한 올 만지고 여러 사건이 많았다. 드라마 현장 화두는 걔가 인사를 하냐 안 하냐였다”며 “히터를 쬐고 있다가 슛 준비하면 알아서 치우는데 치우라고 소리를 질렀다. 여러 가지 있었지만 상대 배우라 참다가 회식 자리에서 분위기가 너무 안 좋아서 실수할까 봐 최대한 멀리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최여진은 “내일부터 멜로를 들어가야 해서 좋게 끝내려 했지만 상대 배우가 먼저 ‘누나 우리 회사에서 되게 싫어한다’고 도발했다. 감독이 ‘여배우와 촬영하는데 담배는 아니다’라고 거들자 상대 배우는 ‘저 좋은 배우 되고 싶지 않아요’라며 화를 냈다”며 “순간 너무 열받아서 욕을 했다. 감독님들 앞에서”라고 털어놨다.

이후 최여진은 분위기를 망친 것에 대해 스태프들에게 사과를 했다. 그러나 상대 배우는 담배를 피우며 최여진의 얼굴에 연기를 뿜었다. 최여진은 “그 순간 나도 모르게 손이 올라갔다. 손이 올라가니 기사 제목이 떠오르더라. 이유 불문 폭행인 거다. 뺨을 때리면 난리 난다 해서 목젖을 잡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배우 권율이 “경우가 너무 없다”고 하자 최여진은 “아픈 애”라고 말했다. 박명수가 “지금은 어떻게 됐냐”고 묻자 최여진은 “(지금은) 없어졌다”고 답했다.

현재 네티즌 수사대들은 상대 배우의 정체에 대해 파헤치고 있다. 각종 포털 사이트에는 최여진 연관 검색어에 ‘상대 배우’, ‘키스신’ 등이 올라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