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장에 180만 원… 임영웅 콘서트 티켓 암표 기승에 칼 빼든 소속사

179

가수 임영웅 소속사 측이 콘서트 티켓 암표 거래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임영웅의 전국투어 서울 공연 티켓 예매가 시작과 동시에 전석 매진된 이후 암표 거래가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임영웅이 온라인으로 열린 정규 음반 ‘아임 히어로'(IM HERO) 기자 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물고기뮤직

임영웅의 전국투어 콘서트 ‘2023 아임 히어로(IM HERO)-서울’ 예매는 지난 14일 오후 8시 시작됐다. 이날 동시 접속자만 40만 명가량 몰리면서 예정된 서울 콘서트 6회 차가 1분 만에 매진됐다. 한때 서버가 일시적으로 멈추는 오류도 발생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암표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 콘서트 티켓 양도 글이 쏟아진 가운데 가격은 티켓 한 장에 30만~60만 원 선까지 뛰었다. 이번 콘서트의 좌석별 공식 가격이 VIP석 16만 5000원, SR석 15만 4000원, R석 14만 3000원, S석 12만 1000원인 것과 비교하면, 최소 2~3배 이상 높은 가격이다.

S석 연달아 붙어 있는 자리 2개인, 연석을 판매하면서 가격을 50만 원으로 제시한 판매상도 있었다. 16만 원짜리 VIP석 티켓 2장을 180만 원에 판다는 암표가 등장하기도 했다.

임영웅 콘서트 포스터 / 물고기뮤직직

이에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뮤직은 “예매 시작과 동시에 수백만 원 이상의 판매 공고를 내는 암표상들이 공연 문화와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불법 거래로 간주되는 예매 건에 대해 사전 안내 없이 바로 취소시키겠다”고 밝혔다.

예매처인 인터파크 티켓도 지난 16일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건 모니터링 결과, 부정 예매 및 불법 거래가 의심되는 16개 계정을 대상으로 강제 취소 및 소명 요청 SMS가 발송됐다”고 안내했다.

임영웅은 서울과 대구, 부산, 대전, 광주 등 5개 도시에서 공연한다. 오는 10월 27~29일, 11월 3~5일에는 잠실 KSPO 돔에서 진행한다.

이어 11월 24~26일 대구(엑스코 동관), 12월 8~10일 부산(벡스코 제1전시장), 12월 29~31일 대전(컨벤션센터 2전시장)을 찾는다. 광주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내년 1월 5~7일 열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