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작은 오해들…” 7년 만에 SF9 ‘탈퇴’한 로운, 무겁게 입 열었다 (+전문)

429

그룹 ‘SF9’ 멤버 로운이 7년 만에 그룹 탈퇴를 발표하며 심경을 밝혔다.

로운 / 뉴스1

18일 그룹 SF9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2016년 데뷔해 7년간 소속 아티스트로 활동해온 SF9은 9월 18일 1차 계약 종료를 맞았다”며 “이미 전 멤버가 당사와 재계약을 한 SF9은 로운을 제외한 8인 체제로 다시 한번 도약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공지했다.

로운은 연기를 비롯한 개인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그룹에서 탈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드라마 ‘연모’로 남자신인상을 수상한 로운 / 뉴스1

같은 날 로운은 SF9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오랜만에 글을 쓰는데 사실은 조금 무섭기도 하다”고 말문을 연 그는 “크고 작은 오해들을 하나하나 해명할 수 없었던 답답함도 있었고 언젠가는 진정성이 전달이 되리라 생각하며 당장 해야 할 일에 집중을 했던 지난날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분명 관심을 받고 응원을 받는 만큼 미움을 살 수도 있다는 걸 이해는 하지만 제가 조금 여린가 보다. 때에 따라 오해가 생기면 아니라고 맞설 용기가 필요할 때도 있는데 항상 숨기만 바빴던 지난날들이었다”라며 “그런 저의 안일한 태도에 상처받고 서운함을 느낀 팬분들이 계시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룹 SF9 / 로운 인스타그램

마지막으로 그는 “올해로 27. 새롭게 도전을 해보려고 한다.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지 어디서부터 어떤 얘기를 해야 할지 정말 막막했던 것 같은데 용기 내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향후 배우 활동에 전념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2016년 아이돌 그룹 SF9으로 데뷔한 로운은 2017년 KBS2 드라마 ‘학교 2017’을 시작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그는 드라마 ‘이 연애는 불가항력’, ‘내일’,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연모’,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배우로 큰 인기를 끌었다.

아래는 로운이 18일 팬카페에 올린 자필 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로운입니다.
어떤 단어로 시작을 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오랜만에 글을 쓰는데 사실은 조금 무섭기도 합니다.
활동을 하고 새로운 것들에 도전하며 스스로에게 더 엄격한 제가 조금은 더 익숙해진 것 같아요.
크고 작은 오해들을 하나하나 해명할 수 없었던 답답함도 있었고 언젠가는 진정성이 전달이 되리라 생각하며 당장 해야 할 일에 집중을 했던 지난날이었습니다.
분명 관심을 받고 응원을 받는 만큼 미움을 살 수도 있다는 걸 이해는 하지만 제가 조금 여린가 봅니다. 때에 따라 오해가 생기면 아니라고 맞설 용기가 필요할 때도 있는데 항상 숨기만 바빴던 지난날들이었네요. 그런 저의 안일한 태도에 상처받고 서운함을 느낀 팬분들이 계시다면 정말 죄송합니다.
전과 다른 제 모습에 낯섦을 느끼셨다면 그 역시도 제가 숨어버린 탓에 서운함을 느끼셨을 겁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지난 7년간 하나하나 소중한 기억들 속에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저의 인생을 돌아보면 글을 쓰는 데 감사한 마음뿐이네요. 이 역시도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올해로 27. 새롭게 도전을 해보려고 합니다.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할지 어디서부터 어떤 얘기를 해야 할지 정말 막막했던 것 같은데 용기 내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27살의 김석우가 책임질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게끔 지켜봐 주세요. 여러분들이 기억하는 저 그대로일 겁니다.
저는 진심으로 여러분께 감사해요.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