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노영국 사망 소식에… ‘효심이네’ 측 공식입장 밝혔다

337

18일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OSEN 단독보도에 따르면 가수 겸 배우 고(故) 노영국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75세.

노영국 공식 홈페이지, 뉴스1

노영국은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도생'(이하 ‘효심이네’)에서 태산그룹 회장이자 장숙향(이휘향)의 남편 강진범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이에 ‘효심이네’ 측은 일간스포츠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효심이네’ 제작진 측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입장을 내놨다.

또 후임 논의에 대해서는 “아직 상을 치르지 않아서 논의를 하기에는 이르다. 분량이 크지 않은 역할이라서 촬영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날 ‘효심이네’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효심이네’에 출연 중인 배우 노영국 님이 오늘 새벽녘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며 “빈소는 한양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 친지, 동료 선·후배들이 참석해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다. 고인의 가시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효심이네’ 포스터 사진이다. / 뉴스1-아크미디어 제공

발인은 오는 20일 낮 12시이며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1974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데뷔한 노영국은 꾸준하게 작품을 선보인 중견 배우다. 이후 MBC ‘수사반장’, MBC ‘여명의 눈동자’, SBS ‘장희빈’, MBC ‘주홍글씨’, KBS ‘태종 이방원’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그는 연기뿐만 아니라 1988년부터 앨범을 꾸준히 발매하며 가수로서도 활동해 왔다. 대표곡으로는 ‘흩어진 맹세, ‘가을의 단편’, ‘사나이 빈가슴’, ‘최고의 여인’ 등이 있다.

한편 지난 16일 첫 방송 된 ‘효심이네’는 가족을 위해 본인의 삶을 희생해 온 효심이(유이)가 자신을 소중하게 여기기 시작하면서 독립적인 삶을 살아가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