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팬 성추행’ 몰려 그룹서 퇴출당한 아이돌 멤버…그 팬이 지금 ‘아내’ (영상)

297

그룹 엔플라잉 출신 권광진이 그룹 탈퇴를 둘러싼 루머에 입을 열었다.

그룹 엔플라잉 출신 권광진 / 권광진 인스타그램

최근 유튜브 채널 ‘기웃기웃’에는 ‘팬이랑 연애하다가 잘린 전직 아이돌 권광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권광진은 2018년 팬과 연애하고 사인회장에서 팬들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권광진을 그룹에서 임의 탈퇴 시켰다. 자숙 과정에서 권광진은 팬과의 연애가 사실로 드러나 소속사와 계약 해지됐다.

그러나 성추행 문제는 강력히 부인했다. 이후 권광진은 허위사실 유포자와 악플러들을 고소해 민형사상 유죄 판결을 받게 했다.

그룹 엔플라잉 활동 당시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영상에서 권광진은 “팬과 사귀고 있었다. 예뻐서 반했다. 그 팬이 현재 아내”라며 “연애하면 안 된다는 교육이 있어 자기 방어로 거짓말이 나왔는데 사귀는 게 들켰다. 그런데 말도 안 되는 성추행까지 (루머로) 붙어버려서 회사에서는 감당이 안 됐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성추행 논란은 다른 팬이 만들어 낸 루머”라며 “인터넷 지라시를 작성한 사람이 아내의 친한 언니였다. 그분도 팬 활동을 하는데 아내와 내가 만나는 걸 보니 질투가 났던 것 같다. 말 같지도 않은 루머를 퍼트려서 나도 충격받고 고소했다”라고 전했다.

성추행 루머 해명하는 권광진 / 유튜브 ‘기웃기웃’

그러면서 같은 소속사였던 엔플리앙이나 씨엔블루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나의) 결혼식에도 안 왔고 축의금도 안 냈다. 연락이 안 된다. 정용화에게는 연락했는데 답이 없었다. 다른 멤버는 몰라도 (정용화) 형은 같은 방에서 자고 했으니 연락을 남겼는데 안 읽더라. 현재 연락하는 멤버는 한 명도 없다. 내 부주의로 팀을 나간 거다. 미안한 마음도 든다”라고 털어놨다.

권광진은 FNC 정산 문제에 대해 “정산 전에 나와 돈을 못 받았다. 퇴출당해서 퇴직금도 없고 고용 노동부에 전화하니 실업급여도 안 된다더라. 노동청에 전화도 해봤는데 신고해서 (FNC와) 엮이고 싶지 않다”라고 고백했다.

FNC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 당시 노동부에 전화까지 했다는 권광진 / 유튜브 ‘기웃기웃’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