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열약한 경찰의 현실…“잠복근무·함정수사 돈 경찰 사비” 깜짝 고백

295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이자 전 경찰공무원 권일용이 경찰의 열약한 현실을 고백했다.

방송인 김숙과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이자 전 경찰공무원 권일용 / MBC ‘구해줘! 홈즈!’

최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부모님을 위해 병원세권 집을 찾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양세찬과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 매물을 찾은 권일용은 “평생 근무한 경찰청이 서대문구에 있다. 이 동네는 내가 잘 안다”라고 회상했다.

동네를 돌아보던 중 양세찬이 “(경찰) 근무 시 경비 처리는 어떻게 하냐”라고 묻자 권일용은 “자기가 한다. 경비는 개인 부담이다”라고 말했다.

권일용은 “잠복근무 때도 개인 부담”이라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했다. 출연진들이 놀라자 권일용은 “잠복근무 때 먹는 음식까지 다 개인 부담이다”라고 답했다.

잠복근무 식비가 모두 사비라고 밝힌 권일용 / MBC ‘구해줘! 홈즈!’

김숙이 “왜 비용을 지원 안 해주는 거냐?”라고 묻자 권일용은 “현실적으로 수사 비용이 부족하다”라고 말했다. 표창원도 “1년 동안 수사비 예산이 한정돼 있다. 식사비 영수증 (경비 처리해달라고) 내밀면 혼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권일용은 “범인 유도할 때 돈 가방에 돈 가득 채우는 영화 속 수사 장면 있지 않냐. 그거 다 형사들이 돈 걷은 거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권일용은 “범인 잡으면 그때 자기 돈 가져가는 거다”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출연진들이 “만약 범인 못 잡으면 어떻게 하냐”라고 묻자 권일용은 “돈 다 날아가는 것”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모두 “이런 현실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함정수사 돈 가방도 형사들이 모은 사비라고 고백하자 깜짝 놀란 박나래 / MBC ‘구해줘! 홈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