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빠더너스 문상훈, 시구 도중 ‘아킬레스건’ 찢어지는 부상 당했다

262

배우 겸 유튜버 문상훈이 프로야구 시구를 위해 달리던 도중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한 소식이 알려졌다.

문상훈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류 최초 시구하다 아킬레스건 끊어진 내 인생”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사진 속 문상훈은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 vs NC다이노스 경기 시구를 위해 야구장을 찾았다.

야구 시구 도중 부상 당해 구급차에 탄 문상훈 / 문상훈 인스타그램
아킬레스건 부상에 힘들어하는 문상훈 / 문상훈 인스타그램
카메라를 보는 문상훈 / 문상훈 인스타그램
발목 부상 당한 문상훈 / 문상훈 인스타그램

유니폼을 갖춰 입고 시구를 위해 야구장에 들어선 문상훈은 본격적인 시구가 시작되자 마운드를 향해 전력 질주했다.

빠른 속도로 달리던 문상훈은 긴장한 나머지 중심을 잡지 못하고 오른쪽으로 휘청하더니 그대로 넘어져 부상을 당했다.

아킬레스건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한 문상훈은 오른쪽 발목을 만지며 고통스러워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병원 이송 사진과 건강 상황을 밝혔다. 사진 속 문상훈은 눈을 질끈 감고 힘들어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했다.

정밀검사를 받은 문상훈은 아킬레스건 부상 진단을 받았다. 문상훈은 목발을 짚고 걸어가는 뒷모습도 공개했다.

문상훈은 “이상훈 선수처럼 전속력으로 달려가려고 했다”며 “뚝 하더니 아킬레스건이 끊어졌다. 오늘 7연승에 보탬이 되고 싶었는데 괜히 미안한 마음이다. 잘 하고 싶었는데 아쉽다. 이번엔 아킬레스건이 막네. 좀 풀려라 내 인생아”라고 장난스럽게 하소연했다.

한편 문상훈은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 시즌2’에서 김루리 력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