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독 빼기 위해 시작했다” 조인성, 고품격 수상 소감

108

배우 조인성이 공개석상에서 참으로 멋있는 말을 남겼다.

24일 서울 고덕동 스테이지28에서 열린 제13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에서 조인성은 굿피플예술인상을 받았다.

이 상은 선행을 베푼 예술인에게 주어진다.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한다. 총 1억 원(각 2000만 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시상대에 오른 조인성은 “민망하고 염치없다. 봉사와 기부를 하게 된 계기는 이기적인 마음에서 출발했다. 이런 상을 받아도 되나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며 입을 열었다.

조인성 / 뉴스1

그는 “운 좋게 연기를 하고 배우가 돼서 사랑을 받았다. 생각보다 많은 돈을 벌게 됐다”면서 “주변에 친한 어르신이 제게 그런 말씀을 해줬다. 돈에 취하기 쉬운데 돈의 독을 빼는 게 어떻겠냐. 그러면 복이 올 거라는 말을 해줘서 이기적인 마음으로 돈의 독을 빼기 위해 기부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그 독이 잘 쓰이면 약이 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약이 병원과 필요한 분들에게 좋은 약이 되어서 큰 상이 돌아온 건 아닌가 싶다”고 했다.

올해 수상자들 / 뉴스1

그러면서 “이 상금은 독이 없을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써도 되나 욕망이 올라 오는데 필요한 분들에게 기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 선정해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조인성은 12년째 서울아산병원 어린이 환자 돕기와 소아희귀질환 치료비 후원을 위한 활동을 했다. 아프리카 탄자니아 빈민지역 학교 건립 후원을 하는 등 국제 구호 활동에도 적극적이었다.

팬에게 백허그를 해주는 조인성 / 뉴스1

한편 이날 시상식에선 조인성 외 영화예술인상에 이정재, 연극예술인상에 이순재, 공로예술인상에 임권택 감독, 독립영화예술인상에 김서형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1
0
+1
0
+1
0
+1
0
+1
0